"알고 보니, 결국 그 놈이 그 놈이었다" 이춘재 화성사건 9건

결국 과학수사의 승리였다. 확실한 증거 앞에 범인은 굳게 다물었던 입을 열었다. 과학이 밝힌 진실!

운영자 | 기사입력 2019/10/01 [21:0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알고 보니, 결국 그 놈이 그 놈이었다" 이춘재 화성사건 9건

경찰 "이춘재, 화성사건 9건 모두 저질렀다 자백"…총 14건 관여(종합)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 씨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그는 지난주부터 입을 열기 시작해 이날까지 이같이 털어놓은 것으로 밝혀졌다.

 

▲ 걀극 모두 14건ㅢ 살인사건이 이춘재 한 사람에 의해서 저질러졌는데, 그 긴 세월동안, 그 많은 수사 인력이 투입됐어도 풀리지 않던 사건이....(CG=연합뉴스)     © 운영자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 씨는 모방범죄로 드러난 8차 범행을 제외한 나머지 9건의 화성사건 전부와 다른 5건의 범행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최근 경찰에 털어놨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화성사건 이외 범행은 화성사건 전후 화성 일대에서 3건, 이 씨가 충북 청주로 이사한 뒤 처제를 살해하기 전까지 2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화성 일대에서 3건 중에는 화성사건 이전 화성에서 연쇄적으로 발생한 성폭행 사건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까지 9차례에 걸쳐 이 씨가 수감 중인 부산교도소에서 이 씨에 대한 대면조사를 진행해왔다.

▲ 범인은 물론 완강히 부인하고 나왔으나, DNA 검사 결과 등 과학적인 물적증거가 제시됭메 따라, 그 동안 부인하던 고집을 버리고 마침내 .....(영상=연합뉴스)     © 운영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된 이춘재(56) 씨가 화성사건을 비롯해 모두 14건의 범행을 저질렀다고 최근 자백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사진은 이 씨의 고등학교 재학시절 모습. [독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h@yna.co.kr

 

이 씨는 처음에는 완강히 혐의를 부인했으나, 지난주부터 서서히 자신의 범행을 털어놓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씨가 입을 연 데에는 화성사건의 5, 7, 9차 사건에서 자신의 DNA가 나온 점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그러나 이 씨가 DNA 검사 결과가 나온 직후에는 혐의를 부인하다가 뒤늦게 자백한 점 등에 미뤄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하고자 당시 수사기록 등을 살펴보며 검증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씨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자백의 신빙성을 확인해야 할 필요가 있어서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이 때문에 자백 건수와 사건 내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화성사건, #이춘재,#진범,#자백,#성폭행,#살인,#구속,#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