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경제 > 기업

미성년 금수저 '사장님' 292명…8세 부동산업자 "연 소득 4억원

富를 대물림한 꼬마사장이 어른이 되어, 진짜 멋진 사장이 된다 하더라도, 현재 입장에서 이건 아니다

김석주 | 기사입력 2019/10/02 [10:2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미성년 금수저 '사장님' 292명…8세 부동산업자 "연 소득 4억원

김두관 의원 "부의 대물림 공공연해져…국세청 편법증여 세밀히 검증해야"

 

▲ 김두관 의원은 "'금수저'와 같은 계급 논란이 불거지는 등 부의 대물림 현상이 날이 갈수록 공공연해지고 있다"며 이를 악용한 편법증여 등은 막아야 한다고...     © 운영자

 

 [yeowonnews.com=김석주] 미성년자이지만 사업장 대표 직함을 가지고 있는 이가 29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미성년자 '사장님'은 작년보다 27명 더 늘어나면서 부(富)의 대물림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2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 받은 '만 18세 이하 미성년자 직장가입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8월 기준 미성년자 사업장 대표는 작년보다 27명 늘어난 292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연 소득 1억원 이상은 28명, 5천만∼1억원 34명, 5천만원 이하는 230명으로 집계됐다. 평균 월 소득은 약 326만원, 평균 연 소득은 약 3천908만원이었다.

 

▲    꼬마 사장님 가운데는,  연간 소득이 4억이 넘는  만8세 사장도 있었다 (CG=연합뉴스) © 운영자

 

1억원 이상 28명을 더 자세히 분석한 결과, 최고 소득자는 서울에 거주하는 만 8세 부동산임대업자로, 연간 소득이 4억3천440만원으로 나타났다. 

 

최연소 '사장님'은 만 0세인 2명으로, 태어나자마자 사업장 대표로 등재돼 월 100만원, 50만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미성년자 대표의 사업장 주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이 202명(69%)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40명(14%), 인천 15명(5%) 등이 뒤를 이으며 수도권에 집중된 경향이 나타났다.

 

김두관 의원은 "'금수저'와 같은 계급 논란이 불거지는 등 부의 대물림 현상이 날이 갈수록 공공연해지고 있다"며 "미성년자도 현행법상 대표자로 이름을 올릴 수 있지만 이를 악용한 편법 증여나 상속 등 불법적이고 불공정한 부의 대물림이 없도록 국세청은 더 세밀하게 검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금수저,#대물림,#8세 사장,#0세사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