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참겠다

'아내 셋'과 취임식장 참석 인니 의원, 본회의장서 잠들다

그 인니 의원님은 과연 행복할까? 다음 세상에서 그가 일부다처제 국가에 여성으로 태어난다면...?

박인주 | 기사입력 2019/10/06 [10: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내 셋'과  취임식장 참석 인니 의원, 본회의장서 잠들다

SNS에 사진 퍼지면서 화제의 인물로 떠올라

"나는 세 아내와 합법적으로 결혼했다"

 

[yeowonnews,com=박인주]일부다처제가 허용된 나라에선, 국회의원등 공직자들도 한 명 이상의 아내와 결혼할 수도 있다. 인도네시아가 그런 경우에 속한다. 일부다처제 국회의원이 공석상에 '아내들'과 함께 참석할 수도 있다.

 

지난 1일 인도네시아 하원의원(DPR)으로 취임한 575명 가운데 세 아내를 데려온 의원이 단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 세 아내와 함께 의회 취임식에 차석하는 데까진 좋았다. 그러나 피곤했는지, 잠들어 버린 의원님.     © 운영자

 

 

트리뷴뉴스 등 현지 매체들은 인도네시아 나스뎀(Nasdem)당 소속 동자바 지역 국회의원 로라 파딜(40)의 사연을 5일까지 앞다퉈 보도했다.

 

그는 취임식 당일 의사당 밖에서 아내 세 명과 사이좋게 사진을 찍었고, 이 모습이 여러 언론에 포착됐다. 게다가 취임식 중 본회의장 의자에 기대 잠든 사진도 찍혀 두 사진이 함께 SNS를 통해 퍼졌다.


네티즌들은 "많이 피곤하겠다. 이해한다"는 등 농담조의 반응을 보였다. 

 

▲ 아내가 허락을 하면 둘째 아내를 맞아들일 수 있고, 셋재 아내까지도 가능하다. 아내 3과 함께 국회에 나온 그는, 중인 환시리에 잠들어 버리고...(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로라 파딜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나는 세 부인과 합법적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며 "일부다처제 결혼생활이 불행할 것이란 고정관념을 깨고 일부다처제를 장려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세 아내를 동등하게 대하고, 아내들도 한집에 살며 서로 함께 잘 지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본회의장에서 잠든 사진에 대해서는 "전날 밤 잠을 거의 자지 못해 폐막 기도를 할 때 잠시 눈을 감았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로라 파딜 의원은 1998년 19살에 첫 번째 부인과 결혼해 세 자녀를 두고 살다가 결혼한 지 9년 만에 대학 동문을 두 번째 아내로 맞아 두 자녀를 뒀다. 이후 2011년에는 고등학교 동문을 세 번째 아내로 맞았다.

 

그는 첫 번째 아내로부터 또 결혼해도 된다는 승낙을 받았다. 이슬람교 신자가 전체 인구의 87%를 차지하는 인도네시아에서는 본처가 동의해주고, 종교법원이 허락하면 일부다처제가 가능하다.

 

다만, 공무원에게는 일부다처제가 허용되지 않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부다처제,#인도네시아,#하원의원,#첫번째아내,#승락,#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