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 굿뉴스

고진영..LPGA 올해의 선수로 수상 소감 중 울컥한 사연

우리나라 부모님들의 자식사랑은 세계적이다. 고생스런 맞벌이부모가 오늘의 고진영을키웠듯이...

운영자 | 기사입력 2019/10/27 [23: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진영..LPGA 올해의 선수 확정.."스무살부터 빚 갚느라…" 울컥

 

 "어릴 때 집안 사정이 어려울 때 골프를 했다."

"난 다시 태어나도 한국인으로 태어나고 싶다"

 

[yeowonnews.com=윤영미] "어릴 때 집안 사정이 어려울 때 골프를 했습니다. 부모님께서 맞벌이하시면서 내 뒷바라지를 하셨다" 이렇게 말하다가 고진영, 그만 울고 말았다.

 

▲ 어릴 때 집안 사정이 어려울 때 골프를 했다. 부모님께서 맞벌이하시면서 내 뒷바라지를...." 이렇게 말하다가 고진영, 그만 울고 말았다. 표지에 태극기가 그려진 야디지북을 보고 있는 고진영(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스무살에 프로 선수가 되면서 빚을 갚는 데만 주력했습니다. 그게 나를 더 강하게 만들었습니다" 자신의 골프 교육 비용을 대기 위해 엄마 아빠가 맞벌이 한 얘기를 하다가 왈칵 눈물을 쏟은 고진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올해의 선수 수상을 확정한 고진영(24)은 소감을 밝히다 그만 눈물을 쏟고 말았다.

 

27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BMW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올해의 선수를 확정한 고진영은 "이번 대회에서는 체력이나 집중력이 떨어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고진영은 "그래도 고국에서 열린 대회를 통해, 많은 팬의 응원 속에서 올해의 선수라는 큰 상을 확정지어 행복하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한다.

 

고진영은 이어 "사실 어릴 때 집안 사정이 어려울 때 골프를 했다. 부모님께서 맞벌이하시면서 내 뒷바라지를 했다"면서 "재정적 어려움으로 그만둬야 하나 할 때마다 주변 도움을 받았다"고 어려웠던 시절 얘기를 꺼냈다.

 

그는 "스무살 때 프로가 됐을 때 부모님께서 진 빚이 많았다. 나를 골프 선수로 키우려고 진 빚이었다. 내가 갚아야 한다고 마음을 먹었다. 5승, 6승 할 때까지도 그 빚이 없어지지 않았다"면서 "그 때문에 오해도 많이 받았고, 그래서 더 열심히 하게 됐던 것 같다"면서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     © 운영자

 

고진영은 "한국에서 뛸 때 한 번도 일인자였던 적이 없었다"면서 "신인 땐 백규정, 2년 차 땐 전인지, 3년 차 때는 박성현에게 밀렸다"고 웃었다.

 

고진영은 "그러나 한 번도 그걸 의식할 틈이 없었다. 빚을 갚는 데만 주력했기 때문이었다"고 털어놓고 "가려졌던 게 나를 더 강하게 단련시켰다"고 말했다.

 

가장 받고 싶다는 평균 타수 1위상 베어트로피도 사실상 예약했지만 평균 타수 68타 벽을 깨는 건 어려워진 고진영은 "올해 평균 타수 68타가 안 된다면 내년에 평균 67타 치면 되는 것 아니냐"면서 "기록 깨고 베어트로피 타면 좋겠지만 안 깬다 해도 똑같은 베어트로피"라고 말했다.

 

최근 태극기가 그려진 야디지북 커버를 들고 다녀 화제가 된 고진영은 "캐디가 선물했는데 한국 사람이니까 당연히 자랑스럽게 들고 다닌다"면서 "난 다시 태어나도 한국인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진영,#LPGA,#올해의선수,#고진영,#빚,#야디지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