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굿뉴스

67세 할머니 출산…중국 '최고령 출산' 기록

축복이다. 67세에 출산한다는 건, 산모가 그만큼 젊다는 뜻. 우리도 늙을 때까지 많이 낳자!!

문정화 | 기사입력 2019/10/28 [22:1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67세 할머니 출산…중국  '최고령 출산' 기록

 

애기아빠는  대학 다니는 18세 손자가 있는 할아버지.

아이의 이름은 '톈츠'(天賜). '하늘이 주신 선물'이라는 뜻

부부는 110세까지 살아서 아이를 키우겠다고...

 

[yeowonnewws.com=문정화] "처녀가 아이를 낳아도 할 말이 있다". 는 한국 속담이다. 그런데 중국에선, 67세 할머니가 아이를 낳아도 할 말이 있다. 처녀 출산이 아닌 할머니 출산에, 애기 아빠는 68세의 황모씨. 대학에 다니는 18세 손자가 있는 할아버지다. 

 

▲ 67세 할머니가 출산을 함으로서 세계 최고령 산모가 되었다. 아기아빠는68세의 변호사...     © 운영자

 

중국에서 67세 할머니가 아이를 출산해 중국 최고령 산모로 기록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를 인용, 연합뉴스가 2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산둥(山東)성의 67세 여성 톈 모 씨는 지난 25일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2.6㎏의 딸을 출산했다.

 

이번 출산으로 톈 씨는 중국의 최고령 산모가 됐다. 지금까지 최고령 산모는 지난 2016년 64세에 아이를 낳은 지린(吉林)성의 한 여성이었다.

 

출산 당시 톈 씨는 임신 36주째에 접어든 상태였지만, 출산을 더 미룰 경우 위험해질 수 있다는 병원 측의 판단에 따라 제왕절개 수술을 했다.

 

전직 간호사인 톈 씨와 변호사인 남편 황 모(68) 씨 사이에는 이미 아들 1명과 딸 1명 그리고 여러 명의 손자, 손녀가 있다. 가장 큰 손자는 18살로 대학에 다니고 있다고 한다.

 

남편 황 씨는 "아이를 계획하지는 않았으며 하늘이 아이를 보내준 것"이라며 "110살까지 살아 아이를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부부는 아이의 이름을 '톈츠'(天賜)라고 지었다. '하늘이 주신 선물'이라는 뜻이다.

 

SCMP에 따르면  중국 산둥(山東)성의 67세 여성 톈 모 씨는 지난 25일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2.6㎏의 딸을 출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67세 출산, #68세아빠,#변호사, #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