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연예

‘한끼줍쇼’, 이희진-간미연 밥동무 하다가 울어버린 사연

저녁 시간, 유명무명 안 따지고, 일반 시민의 가정에 불쑥 찾아가는 '한끼줍쇼'의 실감 있는 인기

윤영미 | 기사입력 2019/10/30 [09:0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끼줍쇼’, 베이비복스 이희진-간미연 밥동무 하다가 울은 이유

 

 이희진은 결혼을 앞둔 간미연에게 진심 어린 축하 메시지를 전했는데,

입을 떼기도 전부터 눈물을 보였다.

 

 

간미연은 “요즘 예능은 미리 말도 안 해주고 막 한다”고

당황해 하면서도 몸이 기억하는 듯 안무 본능을... 


[yeowonnews.com=윤영미] 이희진이 '한끼 줍쇼'에서 간미연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20년 넘게 끈끈한 정과 인연으로 함께 하고 있는 간미연과 이희진은, 이 날도 서로의 애틋한 마음을 주고 받아, 주변을 훈훈하게 했다.

30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원조 걸크러쉬 아이돌 그룹 베이비복스의 이희진과 간미연이 밥동무로 출연해 마포구 용강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간미연은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결혼을 앞두고 있어 이경규와 강호동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 ‘한끼줍쇼’ 녹화에서 간미연은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결혼을 앞두고 있어 이경규와 강호동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 운영자

 

강호동은 축하의 마음을 전했고 이경규는 “결혼 준비 하는 것이 힘들다”며 예비 신부 간미연의 마음에 공감했다. 이에 간미연은 “예비신랑이 제 얘기를 다 들어줘서 고맙기도 하고, 정말 가족이라는 생각이 조금 더 들었다”라고 전하며, 결혼 과정에 얽힌 스토리와 황바울에 대한 진심 어린 고백을 전했다.

간미연과 이희진은 베이비복스 멤버들과 20년 넘게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희진은 결혼을 앞둔 간미연에게 진심 어린 축하 메시지를 전했는데, 입을 떼기도 전부터 눈물을 보였다.

 

이희진은 “미연아, 우리 애기. 직접 말로 축하한다고 못하고 문자로만 보내 미안하다”라고 전하며, 중간 중간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눈물을 펑펑 쏟아 출연진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한편 이날은 2019년 ‘세계 손 씻기의 날’을 맞아 올바른 손 씻기에 앞장서는 ‘한끼줍쇼’ 팀이 감사패를 받았다.

 

이에 이희진과 간미연이 시상자가 되어 이경규와 강호동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희진과 간미연은 본인들도 몰랐던 축하공연을 선보였다.

 

갑자기 음악이 시작되자 간미연은 “요즘 예능은 미리 말도 안 해주고 막 한다”라고 당황해 하면서도 몸이 기억하는 듯 안무 본능을 일깨웠다. 두 사람은 9년 만의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킬러’, ‘Get Up’ 등의 히트곡을 칼군무로 선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돈독한 우정을 보여준 이희진과 간미연의 모습은 3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용강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끼줍쇼,#간미연,#이희진,#결혼,#축하공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