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연예

김건모 장가가요, 30대 띠동갑 피아니스트는 누구?

.노총각이 장가 간다. 환갑을 넘기려나, 했었는데 늦장가나마 가니 대행...그의 행복을 빈다

이정운 | 기사입력 2019/10/30 [12:1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51살 김건모 "장가가요"…신부는 30대 피아니스트

 

'핑계' 한 곡으로 일약 스타덤에 올라, 지금까지도 사랑받는 가수 김건모(51)가 내년 초 결혼한다. 김건모 소속사 관계자는  "김건모가 내년 1월 일반인 여자친구와 결혼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신부는 30대 후반으로, 국내에서 예고를 졸업한 뒤 미국 버클리음대에서 실용음악, 작곡, 편곡등을 전공했으며 이화여대 대학원을 나온 재원으로 국내에서 최근 뉴에이지 앨범을 발매했으며 대학 강단에도 서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 김건모 sns     © 운영자


1992년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데뷔한 김건모는 명실공히 한국을 대표하는 톱가수다. 1995년 3집 '잘못된 만남'은 국민적인 밀리언셀러로 등극했으며 이후에도 숱한 명곡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미혼의 연예인과 어머니들이 출연하는 SBS TV 간판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친근한 매력을 뽐내며 '예능 아이콘'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김건모 어머니 이선미 씨는 지난 5월 남편상을 당한 후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가 최근 프로그램에 복귀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미우새 측은 "(김건모씨의) 하차는 추후 논의사항"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건모결혼#김건모피앙새#미우새#이선미여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