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L&G경제 > 기업

삼성전자 영업익 전분기보다 17.9%↑…스마트폰·TV 호조

삼성전자는 이제 한국만의 기업이 아니다. 세계적 기업이다. 그 위상에 손상되는 일 없기를...

운영자 | 기사입력 2019/10/31 [12:2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삼성전자 영업익 전분기보다 17.9%↑…스마트폰·TV 호조

 

창립 50돌 앞두고 매출액 4분기 만에 60조원대 복귀…영업이익률 12.5%로 반등
메모리 부문 3분기 매출 37% 급감한 13조2천억원…불황에 가격하락 지속
"반도체 시황에 따라 탄력적 공급…내년 상반기 D램 재고 정상화 기대"

 

삼성전자가 3분기에 스마트폰과 TV 판매 호조에 힙입어 전분기보다 대폭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 다만, 주력 사업인 메모리 부분은 불황이 이어졌으며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공급을 시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용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7조7천8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31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에 비해서는 55.7% 감소했지만, 전분기에 비해서는 17.9% 증가했다.


3분기 매출액은 62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8% 감소했으며, 2분기에 비해서는 10.47% 증가했다. 매출액은 4분기 만에 60조원대로 복귀했다. 이는 지난 8일 발표한 잠정집계(매출액 62조원, 영업이익 7조7천억원)와 비교해 매출액은 같고 영업이익은 800억원 많은 것이다.

 

▲ 삼성전자 창립 50돌 앞두고 매출액 60조원대 복귀(CG)     © 운영자

 

이에 따라 매출액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인 영업이익률은 12.5%로 작년 3분기(26.8%)의 절반 미만만으로 떨어졌다. 다만, 2분기(11.8%)보다는 개선되면서 실적이 바닥을 통과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내달 1일 창립 50주년을 하루 앞두고 있다. 부문별 실적을 보면 반도체 사업은 전반적인 불황에 따라 3분기 매출액은 17조5천9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다. 특히 메모리 부문 매출액은 37% 급감한 13조2천600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3조500억원으로 작년 동기(13조6천500억원) 대비로는 10조6천억원이 급감했고, 전분기(3조4천억원)에 비해서도 3천500억원이 줄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중소형 디스플레이 가동률 확대와 생산성 향상 등에 따른 원가 절감으로 3분기 영업이익이 1조1천700억원을 기록해 작년 동기 대비 0.07% 증가했다.

]

스마트폰 사업 부문은 갤럭시 노트10과 A시리즈 등 스마트폰 판매량이 늘고, 중저가 제품의 수익성도 개선됨에 따라 3분기 영업이익이 2조9천2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2조2천200억원) 대비로는 31.3%, 전분기(1조5천600억원) 대비로는 87.1% 급증한 수치다.

 

▲ 삼성전자 영업익 전분기보다 17.9%↑[연합뉴스 자료사진]     © 운영자

 

가전 부문은 3분기 매출액이 10조9천3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 증가했지만, 전분기 대비로는 1% 줄었다. 영업이익은 5천500억원에 그쳐 작년 동기(5조6천억원) 대비 1.8% 감소했다. TV의 경우 QLED와 초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량이 늘었지만, 가격경쟁 심화로 수익성이 감소했다. 생활가전은 국내 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신규 가전 판매 호조로 실적이 소폭 개선됐다.

 

삼성전자는 3분기에는 원화 약세에 따라 부품 사업을 중심으로 전분기 대비 약 4천억원의 환율 효과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또 4분기에는 부품은 비성수기에 진입하고, 세트는 성수기를 맞아 스마트폰의 마케팅 비용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부문별로는 반도체 사업은 메모리의 경우 고객사들의 재고 확보 등에 따라 전분기 대비 수요가 소폭 증가하고, 디스플레이 사업은 비수기 진입과 업체 간 경쟁 심화로 실적 하락을 예상했다.

 

▲     © 운영자

 

스마트폰 부문 역시 판매량이 소폭 줄고 마케팅 비용도 늘어 전분기 대비 실적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메모리 수요 불확실성이 지속함에 따라 시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공급과 투자를 할 예정"이라며 "내년 상반기에 D램 재고 정상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다만, 메모리의 중장기 수요 대응을 위한 투자는 적극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중소형의 경우 차별화된 경쟁력을 중심으로, 5G 스마트폰 교체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해 가동률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면 대형의 경우는 QD디스플레이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하고, 기존 LCD 사업은 초대형·8K 등 고부가 제품 중심의 전략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3분기에 시설투자로 6조1천억원을 집행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누계로는 16조8천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사업별로는 반도체 14조원, 디스플레이 1조3천억원 수준이다.

 

회사 측은 4분기 시설투자도 중장기 수요 대응을 위한 메모리 인프라 투자에 집중돼 있고, 파운드리 경쟁력 강화를 위한 'EUV 7나노' 생산량 확대와 QD디스플레이 투자도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성전자,#영업이익,#전반기,#매출,#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