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 > 국회

의원님의 망신살…의회서 콜걸과 문자 주고받다 '딱 걸려'

문자로 속삭일 때는 좋았겠지만, 기자의 눈에 뜨여 망신당했으니..그래서 항상 핸드폰 조심해야

김석주기자 | 기사입력 2019/11/02 [13:1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의원님의 망신살…의회서 콜걸과 문자 주고받다 '딱 걸려'

콜걸에게 "어떤 조건을 원하느냐"고 묻고,

몰디브로 함께 휴가 가자고 제안도

 

[yeowonnews.com=김석주기자] 우리나라 국회에서도 회기 중, 간혹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야동을 보내는 의원의 모습이 알려져 망신을 하는 경우는 있지만, 우크라이나의 의회에서는 보다 노골적인 성거래를 시도하던 의원의 모습이 딱 걸려 치명적인 망신을 당하는 의원이 공개되었다.

 

우크라이나의 의원이 의회에서 데이트앱으로 콜걸과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던 중 휴대전화 화면이 언론에 노출되면서 망신을 당했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물의를 빚은 장본인은 우크라이나 의회 산하 외교위원회의 수장인 보단 야레멘코 의원이다.

 

▲ 표결이 진행 중인 의회에서 '올랴'라는 이름의 콜걸에게,  만남을 제안하는 메시지를 보냈는데... 공교롭게도 이 장면이 의회 출입기자에게  포착되는 바람에.....(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31일 B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야레멘코 의원은 표결이 진행 중이던 의회에서 '올랴'라는 이름의 여성에게 만남을 제안하는 메시지를 보냈고, 우크라이나의 한 기자가 공교롭게도 이 장면을 포착했다.

 

두 아이의 아버지인 야레멘코 의원은 여성에게 노골적으로 "어떤 조건을 원하느냐"고 묻고, 함께 몰디브로 휴가를 떠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야레멘코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인을 염탐하는 기자들을 고의로 도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가 얼마 뒤 "아내와 아이들부터 소속당과 대통령까지 내가 문제를 일으킨 모두에게 사과한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온라인에서는 야레멘코 의원을 조롱하는 글이 쏟아졌다.

 

유리 부투소프라는 이름의 언론인은 "외교위원회의 수장이자 가정이 있는 의원이 고작 기자를 골려주려고 매춘부와 채팅을 하다니!"라며 야레멘코 의원의 터무니없는 해명을 조롱했다.

 

한 우크라이나 작가는 평소 러시아와의 굴욕적인 평화협정을 지지하며 친러시아 성향을 보인 야레멘코 의원을 비판하며 "우크라이나의 국익을 위해 그가 추진하던 러시아와의 협력 계획보다는 이런 부류의 접촉이 훨씬 안전하다"고 비꼬았다.

 

일부 유명 블로거들은 이번 기회에 야레멘코 의원에게 성매매 합법화에 대한 견해를 묻자면서 "분명 (야레멘코 의원의) 이중적인 모습이 드러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BBC는 우크라이나에서 회기 중 의원들의 개인적인 문자 메시지 내용이 언론에서 공개되는 일은 드물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회, #콜걸,#우크라이나,#표결,#조건,#몰디브,#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