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사, 아동학대하면 자격증 취소

신생아나 산모 학대는 자격증 취소 가지고는 안된다. 상응하는 형사 조치 있어야 개선될 듯...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11/04 [07: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사, 아동학대에 예방책 강화

 

최근 1년 이내 서비스 이용자로부터 아동학대 신고 접수 사례 및

조치결과 여부에 대한 전수 조사 실시 등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산모,신생아 관리사가 신생아를 학대하는 사건은 우리 사회의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이 사건이 산모나 가족들에게 준 충격이 만만치 않음을 파악한 보건복지부가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사 관리 강화에 나섰다. 

 

즉 보건북지부는 산모나 신생아를 소흘히 다루거나 학대할 경우, 자격 취소 등의 강력한 조치가 취할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최근 발생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에 의한 신생아 학대 사건 등과 관련하여, 해당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 제공기관의 법 위반 사항이 발견될 경우 필요한 행정조치(경고~등록취소)를 조속히 시행하고, 앞으로 또 비슷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예방대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비스 제공인력에 의한 아동학대 예방 강화를 위해 ① 유사사례 전수 조사, ② 신고센터 개설·운영, ③ 교육과정 개편을 통해 아동학대 교육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최근 1년 이내 서비스 이용자로부터 아동학대 신고 접수 사례 및 조치결과 여부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향후 제공인력 관리방안 등 정책 개선에 반영한다(‘19.12∼).

 

▲  산모 신생아 관리사가 되기 전,  확실한 교육이 절대적으로 필요.  보건복지부가 관기 강화에 나섰다고...(사진은 기사 속의 특정사실과 관계 없음.  © 운영자

 

지방자치단체(보건소), 사회서비스 전자바우처 누리집 등을 활용하여 아동학대 신고센터를 개설.운영한다(‘19.11∼).


신고된 제공기관에 대해서는 시도.보건소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법 위반사항에 대해 엄중한 행정처분(경고~등록취소) 및 필요 시 사법기관 고발조치도 함께 실시한다.

제공인력 교육기관에서 양성교육(신규, 경력자) 과정 운영 시 아동학대 예방 교육도 포함하여 실시하도록 관련 고시를 개정(‘19.12월)하여 시행(’20.1월)한다.

이용자 선택권 강화를 위해 올해 3월부터 전자바우처 누리집을 통해 서비스제공기관에 대한 실시간 이용자 만족도 조사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더욱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이용자들이 조사결과를 충분히 참고하여 이용자 선택권이 보다 강화될 수 있도록 한다(‘19.12∼).

제공인력의 자격검증 강화, 아동학대 예방 및 서비스의 전문성 제고 등을 위해(연구용역 실시 후) 산모.신생아 방문서비스 제공인력 교육과정의 교육시간, 내용 등 교육과정을 전면 개편할 계획이다(‘20년).

보건복지부 조경숙 사회서비스사업과장은 “산모와 배우자가 안심하고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아동학대 예방 조치는 물론, 서비스 품질관리 강화와 종사자 처우개선 등을 포함하여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산모 신생아관리사,#신생아학대,#보건복지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