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 이벤트(공연 전시)

소방서는 언제 처음 생겼을까? 600년 소방역사 전시회

소방 장비는 소방대원의 생명이 걸린 사항이고, 국민의 안위와 직결된다. 소방대원 잘 모시자..

박인주 기자 | 기사입력 2019/11/05 [07: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소방서는 언제 처음 생겼을까? 600년 소방역사 전시회 

 

600년 전이나 지금이나,

소방대원들은 목숨을 걸다 싶이 하는 화재와의 전쟁에 몸을 던져....

 

[yeowonnews.com=박인주기자] 최근 우리가 접할 수 있는 대형화재가 과거보다 빈번해지는 느낌이다. 대형화재가 생길 때마다 국민들을, 소방행정이 예방행정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도 대형화재는 멈추지 않고 1년에 몇번씩 계속 우리를 놀라게 한다.

 

 

우리나라 소방의 역사는 벌써 600년이다. 그때나 이때나 소방대원들은 거의 목숨을 걸다 싶이 하는 화재와의 전쟁에 몸을 던졌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건지려는 노력이 그러니까 600년이다. 600년간 소방은, 즉 화재와 싸우는 ' 불끄기'는 얼마나 발전했을까, 한 눈에 보여줄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소방수복제관련 예규. 대한제국 시절인 1908년 예규철에 훈령으로 되어 있는 소방수 복제 도례로 소방수의 제도적인 복장이다. (국가기록원, 연합뉴스)     © 운영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과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11월 5일부터 19일까지 서울 보라매안전체험관에서 "소방 600년, 금화군·소방수·소방관"이라는 제목의 전시회를 연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제57주년 소방의 날을 맞아 우리 나라 소방의 역사를 살펴보고 소방관의 헌신과 희생, 노고를 새롭게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금화군·소방수·소방관’은 시대별로 소방관을 지칭하는 명칭이다. 기획의도에 맞게 조선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소방정책의 변화와 소방관 활동을 볼 수 있는 국가기록원 소장 기록물과 소방청 소장 행정유물 약 100점이 전시된다.

주요 전시물을 살펴보면 먼저 세종실록 10책 31권이 전시된다. 실록에는 한성부 대화재를 계기로 도성안에 금화도감(禁火都監)을 설치했다는 기록이 있다. 국가기록원은 화재를 관리하는 독자적 기구가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금화도감을 우리나라의 첫 소방서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1908년 소방수 복제 관련 예규와 1949년 관보 제169호도 전시돼 있는데 두 자료를 통해 1908년 소방수와 1949년 소방관의 복장 변화를 비교해 볼 수 있다.

이밖에 대연각호텔 화재, 성수대교와 삼풍백화점 붕괴, 대구지하철화재 등 1970년대 이후 발생한 대형 재난사건 당시 소방관들의 활동을 담은 사진과 사건 관련 기록물도 볼 수 있다.

전시회에서는 또, 2018년 10월 강원도 홍천 주택화재 시 불길에 녹아내린 소방관의 헬멧, 2019년 4월 강원도 산불 당시 타다 남은 소나무 등 재난 상황을 생생히 느낄 수 있는 현장감 높은 박물도 전시된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잘 알려지지 않았던 우리 소방의 역사를 되짚어보고, 소방관들의 희생과 노고를 다시 한 번 느껴볼 수 있는 전시회”라며 “기록을 통해 24시간 국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소방관들의 발자취를 되새기고, 안전의 중요성과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며 입장료는 무료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소방행정,#대연각,화재#성수대교,#삼풍백화점,#국가기록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