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연예

배우 강지환 '스태프 여성 성폭행' 하고 징역 3년 살게 됐다

하체 관리 잘못하면 한 방에 훅 가는 시대..연예인들, 특히 주의하라, 조심하라, 그리고 참으라!!.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11/22 [11:5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폭행 혐의' 배우 강지환 징역 3년 구형

강씨 "저 자신이 너무 밉고 스스로도 용서 안돼"…피해자들과는 합의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21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하고 취업제한명령 5년,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명령, 신상정보 공개 등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잘 생긴 얼굴에 선이 굵은 연기, 그리고 예능에서도 입담이 좋아서 강지환 이 남자 꽤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무슨 일이래요? 술 때문에 그랬다구요? 그건 아니죠. 술 먹고 그랬다는 것도 그 사람의 인격이자나요? 아무튼 술 핑계 대고 오만짓 저지르는 인간들, 그 죄값 톡톡히 받아야죠. 정나미 떨어진다니깐요"

직장인 최모씨는 고개를 절레 절레 흔들었다.

 

▲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에 심경을 밝히고 있다.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강씨는 최후진술에서 "한순간 큰 실수가 많은 분께 큰 고통을 안겨준 사실이 삶을 포기하고 싶을 정도로 괴롭고 힘들었다"고 밝힌 뒤 "잠깐이라도 그날로 돌아갈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면 마시던 술잔을 내려놓으라고 저에게 말해주고 싶다. 저 자신이 너무나 밉고 스스로도 용서가 되지 않는다"며 울먹였다.


강 씨 변호인은 "피해자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전했고 피해자들이 전날 합의를 해줬다"며 "관대한 판결을 선고해달라"고 최후변론을 했다.

 

검찰 구형과 강씨 측 최후변론에 앞서 피해 여성 2명 중 1명이 증인으로 출석했으며, 재판부는 '사생활 침해 염려가 있다'며 비공개로 신문을 진행했다.

 

강 씨는 지난 7월 9일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스태프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스태프 1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돼 같은 달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5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태프여성#성폭행#배우강지환#3년구형#패가망신#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