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한국인 76% “육아에 전념하는 아빠는 루저” 취급하는 이유

이렇게 되면 한국의 정치 지도자들은 왜 한국을 이렇게 만들었느냐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

윤영미 | 기사입력 2019/11/24 [18:2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인 76% “육아에 전념하는 아빠는 루저”

 

[ywnews.com = 윤영미] ‘육아에 전념하는 아빠는 루저다.’이런 말 한 번 잘못 꺼냈다가는 엄청난 비난에 시달릴 것 같다. 그러나 한국인의 76%가 이 말에 동의한다는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성 평등’이나 ‘일 가정 양립’ 등의 가치가 중요시되는 분위기에도 실제로는 국민 의식의 저변은 제대로 바뀌지 않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24일 독일의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Statista)에 따르면 한국인의 76%가 ‘육아에 전념하는 아빠는 루저’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케이티뱅크     © 운영자

 

세계일보에 의하면 글로벌 여론조사기관 입소스(Ipsos)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 한국 등 세계 27개국의 성인 1만8800명을 대상으로 ‘집에서 아이를 돌보는 남성은 남자답지 못한가(whether a man who stays home to look after his children is less of a man)’를 주제로 설문을 진행했고, 스태티스타가 이 결과를 인용했다.

 

이는 2위인 인도(39%)와도 차이가 컸다. 3위는 브라질(26%)이었고, 러시아(22%)와 이탈리아(21%) 등이 뒤를 이었다.

 

▲     © 운영자

 

영국·독일·스페인·호주(이상 13%)와 미국(14%), 독일(18%) 등 서구 선진국은 물론 일본(15%)까지 이에 대해 찬성하는 경우는 10%대에 불과했다. 스태티스타는 이에 대해 “영국과 미국 등에서는 13~14%만이 이에 동의했으나 한국에서는 76%라는 터무니 없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ㅏㅁㅅ성#육아휴직#루저#아빠휴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