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30대 기혼여성 3명 중 1명 '경단녀'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11/26 [22: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30대 기혼여성 3명 중 1명 '경단녀'

15~54세 경단녀 170만명…사유 중 육아가 첫 1위
비중 처음으로 20% 아래로…작년보다 1.3%p ↓

 

[yeowonnews = 이정운기자] 30대 기혼 여성 3명 중 1명은 결혼과 출산, 육아 등으로 직장을 포기한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인 것으로 나타났다.이번 조사에서 경력 단절 사유로 육아가 결혼을 제치고 처음 1위로 올라섰다.

 

26일 통계청이 2019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집계해 발표한 '경력단절여성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 여성(884만4천명) 중 결혼·임신·출산·육아·자녀교육·가족 돌봄 등 사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단녀는 19.2%인 169만9천명이었다.

 

▲ 30대 기혼여성 3명 중 1명 '경단녀'…육아·결혼·출산 때문(CG)[연합뉴스TV 제공]     © 운영자

 

다만 경단녀는 1년 전보다 14만8천명(-8.0%) 감소했다. 기혼 여성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3%포인트 낮아졌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 비중은 4월 기준으로 2014년(22.2%), 2015년(21.7%), 2016년(20.5%), 2017년(20.0%) 등으로 계속 낮아지다가 2018년(20.5%) 반등했다. 하지만 올해는 처음으로 20% 아래로 떨어졌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가 늘어나면서 작년보다 올해 여성 취업자가 많이 늘었다"며 "경단녀였다가 재취업 상태로 들어온 인원이 작년보다 13만1천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     © 운영자

 

직장을 그만둔 이유로는 육아(38.2%)가 2014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처음 결혼(30.7%)을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 이어 임신·출산(22.6%), 가족 돌봄(4.4%), 자녀교육(4.1%) 등 순이었다. 작년과 비교해보면 육아 사유는 4.8% 증가한 반면 결혼(-17.7%), 임신·출산(-13.6%), 가족 돌봄(-4.7%), 자녀교육(-2.7%) 등 사유는 감소했다.

 

최근 수년간 추세를 보면 육아 사유 비중은 2014년 29.2%에서 올해 38.2%로 올라간 반면 같은 기간 결혼 사유 비중은 38.5%에서 30.7%로 낮아졌다. 맞벌이를 선호하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출산휴가 등이 늘면서 결혼, 임신·출산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는 이들이 줄어든 반면, 육아는 단기간에 끝나지 않기 때문에 결국 직장을 포기하는 이들이 상대적으로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 경단녀가 80만6천명(47.4%)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30대 기혼여성(260만1천명)의 31.0%가 경단녀였다. 이 비중은 2015년(37.5%) 이후 꾸준히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30대 다음으로는 40대 63만4천명(37.3%), 50대 14만2천명(8.3%), 15~29세 11만8천명(6.9%) 등 순으로 많았다. 한편 기혼 여성 취업자 547만8천명 가운데 40%가량인 221만4천명이 과거에 직장을 그만뒀다가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일을 그만둔 사유로는 결혼(32.4%), 임신·출산(30.9%), 가족 돌봄(15.7%), 육아(13.5%), 자녀교육(7.4%) 등이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30대여성#경단녀#육아#결혼#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