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간호사관학교 男 생도 단톡방 성희롱…‘솜방망이’ 징계 논란

윤영미 | 기사입력 2019/11/26 [23:1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군간호사관학교 남성생도 단톡방 성희롱…솜방망이 징계"

군인권센터 "동료 여성생도 뿐 아니라 여성 상관도 피해자"
 "문제제기에 '단합성 저해' 방관…성인지 감수성 높아져야"

 

[yeowonnews = 윤영미기자] 국군간호사관학교 남성생도들이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여성생도들과 여성상관을 대상으로 심각한 수준의 성희롱을 했는데도 경미한 징계에 그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군인권센터는 25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희롱에 가담한 생도 11명 중 1명은 퇴교, 10명은 근신처분을 받았다"며 "근신은 해당 학생의 장교 임관에 어떠한 영향도 주지 않는, 몇 주 외박이 제한되는 정도의 낮은 징계"라고 비판했다.

 

▲ 방혜린 군인권센터 여군인권담당 상담지원팀 간사가 25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국군간호사관학교 성희롱 단톡방 사건 은폐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 운영자

 

센터에 따르면 2~4학년 남성생도 중 일부는 지난해 말에서 올해 초까지 단체 채팅방에서 동료 여성생도 뿐 아니라 여성상관을 대상으로 수 십 건의 성희롱, 여성혐오 발언을 쏟아냈다.

 

뉴스1에 의하면 이날 센테가 공개한 단체 채팅방 캡처본에는 가해 생도들이 특정 여성생도에 대해 "어떻게 화장으로 여드름자국이 안 지워지나" "머리가 비어서 때리면 텅 소리 크게 날 것 같다" "명치 세게 때리고 싶다"라는 조롱과 함께 여성의 성기를 소재로 한 비하 용어를 사용하는 내용도 담겼다.

 

센터에 따르면 이들은 "우리 기수 뿐만 아니라 그냥 모든 여자가 싫은데 이곳은 77명이 여자다"라고 언급하며 페미니즘과 페미니스트 여생도들을 겨냥한 욕설을 이어나갔다. 상관인 여성훈육관에 대해서도 "멍청하다" "그 소령은 허수아비일 뿐" "훈육관 이X들이 일을 저질러놓고 수습은 우리가 다한다"는 등 수위 높은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지난 10월 이 상황을 알게된 여성생도들이 캡처와 고발문을 가지고 담당 여성훈육관을 찾아가 신고했으나, 훈육관은 되레 "동기를 고발해서 단합성을 저해하려는 너희가 괘씸하다"라고 다그쳤다는 게 센터의 설명이다.

 

센터는 "단체 채팅방에 실명이 언급된 피해 생도들이 학내 자치위원회 명예위원회에 이 사건을 정식 신고함에 따라 비로소 훈육위원회에 회부됐다"며 "그러나 훈육위원회는 가해자로 지목된 생도 11명 중 1명은 퇴교, 10명은 근신 4주~7주 처분을 내리는 데 그쳤다"고 밝혔다.

 

방혜린 센터 상담지원팀 간사는 "육군사관학교 등과 달리 간호사관학교는 성범죄에 대한 별도 징계규정이 없다"고 지적했다. 성범죄가 일어나면 '결혼 및 이성교제' 관련 규정이나 '사관생도다운 언행을 할 의무'를 기준으로 징계를 결정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 방 간사는 "이것이야말로 간호사관학교가 성범죄를 중대한 범죄로 여기지 않고 있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실제로 이번 11명의 생도가 받은 징계는 모두 '상관과 지휘 근무하는 생도에 대한 모욕' '생도의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행위' '생도답지 않은 언행 및 태도' 등 세 가지 항목 차원에서 처리됐다.

 

방 간사는 "남성생도가 10%, 여성생도가 90%를 차지하는 간호사관학교조차 성범죄 피해 여성들이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며 "군인 사회 전반에 성인지 감수성이 높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간호사관학교#남학생단톡방#성희롱#솜방망이#처벌#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