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굿뉴스

지상파 최초 첫 뉴스 여성 메인 앵커가 나왔다

정부와 지상파 방송국이 경쟁하는 것 같다. 어느 쪽이 더 후진국적인지...아마도 막상막하일듯...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22: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소정 기자가 지상파 최초 여성 앵커가 된 소감을 전했다

 

[yeowonnews = 윤정은기자] KBS 이소정 기자가 ‘뉴스9’를 통해 지상파 최초 ‘뉴스9’ 여성 메인 앵커로 발탁된 소감을 전했다.

 

"지상파 최초 앵커가 나왔다는 뉴스가 요란하게 터지는 걸 보면, 이 나라는 아직도 후진국인 것 같다."고  시니컬하게 코멘트하는 A씨(74. 전 방송 앵커)는 "유능한 앵커가 될만한 여성 아나운서가 그동안에도 많이 있었다. 그런데 세상이, 그리고 시대가 여성을 인정하지를 않으니....여성 앵커 발탁에 있어선, 미국이나 유럽의 방송보다 30년은 낙후된 것 아닌가?" 라며 습쓸한 표정.

 

허프포스트코리아에 의하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는 KBS 뉴스 새 앵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양승동 사장, 김종명 보도본부장, 엄경철 통합뉴스룸 국장, 이소정, 최동석, 정연욱, 박지원, 김도연, 위재천 앵커 등이 참석했다.

 

▲     © 운영자

 

먼저 이 기자는 ”사실 예상을 전혀 못했다. 저 스스로도 놀랐다. ‘KBS가 이런 과감한 선택을 했단 말이야?’라고 생각했다”면서 ”앵커 하나 바뀐다고 뉴스가 다 바뀌진 않는다는 걸 저희도 잘 안다. 그렇지만 이런 과감한 선택 자체가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는 ”주변에서 다들 걱정해주셨는데 사실 떨 정신도 없었다”면서 첫 방송을 회상했다. 이어 ”친절하게 하고 싶다고 생각해서 기존 딱딱한 앵커 문구를 문어체에서 구어체로 바꾸다 보니까 그날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7살 아들이 ‘똑똑해보여서 괜찮았다’고 해주셔서 거기에 만족한다”며 웃었다.

 

이 기자와 함께 새 ‘뉴스9’ 앵커로 발탁된 최동석 아나운서는 ”(이소정 앵커가) 굉장히 와일드한 성격인 걸 알고 배려깊으신 분이라 KBS 뉴스가 잘 될 것 같다. 옆에서 제가 잘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앵커가 되니까 아내가 밥을 잘 해주고 화도 잘 안낸다. 밤에 못 나가서 섭섭해 하지만, 아이들을 돌봐주고 있고 잘 할 수 있게 응원해준다”며 아내 박지윤 전 아나운서의 반응을 알리기도 했다.

 

이날 김종명 보도본부장은 ”사내에서 오디션을 통해 전체적으로 평가를 했다. 거기서 이소정 기자가 압도적인 기량을 보였고, 그리고 국장, 저 모두 두루 사내 의견을 듣는 과정이 있었는데 거의 예외없이 이소정 앵커를 많이 꼽더라”며 이 기자를 선발한 이유를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상파메인엠씨#여성#최초#KBS#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