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굿뉴스

서울시, 뒤늦게 시작한‘문해학습 '청춘, 배움의 성과공유회'

늦게라도 공부를 시작한다는 것은, 자신의 실체를 찾는 일이다. 더 늦기 전에, 더 늦기 전에..

이정운 | 기사입력 2019/11/28 [08: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시 뒤늦게 시작한 문해학습.. '청춘, 배움의 성과공유회'

 ‘내 인생의 첫 번째 책’의 작가가 되고,

연극 무대의 주인공이 된 사람들

 

[yeowonnews.com=이정운] “못 배운 것이 내 탓도 아닌데, 내 자신을 원망만 했어요. 글을배워서 살아온 세월, 가슴속 담아둔 이야기를 쓰다보니, 내가 얼마나 용기있는 사람인지 알게 되었죠. 그래서 책 제목을 ‘나는 나다!!’라고 지었어요” 문해학습을 통해「내 인생의 첫 번째 책」을 만드신 서옥자님(성북구 거주 58세) 이야기다. 

 


 이처럼 뒤늦게나마 문해학습을 시작한 시민들이 자신의 삶을 뒤돌아보고 가슴속 꿈을 한 글자 한 글자 꾹꾹 눌러담은 ‘내 인생의 첫 번째 책’의 작가가 되고, 연극 무대의 주인공이 된다


서울시는 금년 6월 발표한 “성인문해교육 활성화 4개년 종합계획”에 따라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사)푸른사람들 등 15개 교육기관과 함께 11월 28일(목) 오후 2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서울시, 뒤늦게 시작한‘문해학습 '청춘, 배움의 성과공유회'」를 개최한다.

‘나의 글, 나의 배움, 나날이 즐거워요!’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2019년 한 해 동안 서울지역 각 문해교육기관에서 추진한 문해학습 성과를 공유하고, 문해교육 관계자와 활동가·시민들의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 중 특히 주목되는 것은 ‘내 인생의 첫 번째 책’(200여권) 전시(행사장 로비)인데 늦은 배움을 시작한 시민들의 진솔하고 가슴 먹먹한 이야기와 그림이 담겨 있고, 배움을 주제로 한 짧은 글(100여편)도 같이 전시될 예정이다

문해교육 유공자 표창은 서울지역 문해교육 활성화를 위해 기여한 공적·공헌이 있는 개인 및 기관(5명/개) 및 서울시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 공모전 우수기관(3개), 서울지역 문해교육 시화전 수상작 대표 작품(6개)에 대해 시상한다

문해학습성과 발표는 시화전 수상자 외 7인의 시화낭송, 배움의 즐거움을 표현한 연극 2편 <우리가 꿈꾸는 문해학교>, <풀고 간다 전해라>, 교복을 입고 학창시절을 표현한 율동 <써니>, 합주 <리듬으로 표현한 자신감>, 합창 <학교에 오면! 공부를 하면!>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25일부터 3주간 서울시청 및 서울중앙지방법원 1층 로비에서는 서울지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입상한 문해교육 시화전 작품 전시회(’19년 서울특별시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11.25.~12.13.)가 진행된다.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우리는 평생 배우며 살아갑니다. 글을 안다는 것은 더 높은 단계의 배움에 필요합니다. 어린 시절 역경 때문에 글을 배우지 못한 분들이 배움의 즐거움을 평생 가져갈 수 있도록 이 분들을 위한 문해교육에 힘을 쏟겠다”고 밝히면서 “이번 행사가 문해학습 문화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나는 나다,#평생,#성인문해교육,#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