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

여중생 제자 '부적절한 신체접촉' 교사 벌금 '무려' 3천만원

짐승스승에게 당한 수치심을, 여제자들은 평생 잊지 못할 것. 그런데 벌금은 솜방망이 처벌!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12/01 [13:1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중생 제자 '부적절한 신체접촉' 교사 벌금 '무려' 3천만원 

 

 "칭찬·격려 표현, 말로도 충분"…제자 추행 교사, 항소심 유죄
 1심 "성적민감도 낮은 부위" 무죄…2심 "신체부위 본질적 차이 없어"
항소심 "10대 여중생, 이성 신체접촉 민감"…벌금 3천만원 선고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여자 중학생인 제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던 40대 교사가 항소심에서는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칭찬이나 격려의 의미로 다독여 준 것이라고 변론했으나, 법원은 학생들에 대한 칭찬은 언어적 표현으로도 충분하다며 원심을 뒤집었다.

 

"아니 그 짐승스승이, 격려한다면서 어린 여제자 몸을 왜 훑어요? 한두번도 아니고 수십차례나요? 1심이 무죄라는게 더 웃기네요. 벌금형도 웃기죠. 이런 성추행은 징역형을 살아야 하는데 말이죠" 딸만 둘 키운다는 주부 양모씨는 마치 본인의 딸 일인듯 부르르 떨며 분노했다

 

▲ 교사 추행(CG)[연합뉴스TV 제공]     © 운영자

 

연합뉴스에 의하면 수원고법 형사1부(노경필 부장판사)는 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중학교 교사 A 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3천만원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 복지시설 3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 씨는 지난해 3월부터 4월까지 경기지역 한 중학교 교사로 근무하면서 중학교 3학년인 제자 13명의 머리와 등, 어깨, 팔 부위 등을 쓸어내리는 행위를 하는 등의 수법으로 40여 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A 씨의 행위가 학생들의 성적 자유를 폭력적인 방법으로 침해한 경우라고 단정적으로 평가하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피고인이 만진 부위는 성적 민감도 내지 내밀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부위이고, 일반적으로 이성 간에도 칭찬, 격려 등의 의미로 접촉이 가능한 부분"이라며 "피고인이 단순히 친근감 등을 표현하기 위해 신체 접촉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 피해자들이 느낀 감정 역시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이 아니라 단순한 불쾌감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시했다.

 

그러나 2심 판단은 완전히 달랐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신체 접촉은 중년의 성인 남성인 교사가 사춘기 여중생들에게 친근감이나 격려를 표시하는 정도로 보기 어려운 과도한 행동이었다"며 "그 신체 부위가 일반적으로 성적 민감도가 아주 높은 부위가 아니라고 해도 여성에 대한 추행에 있어 접촉된 신체 부위에 본질적인 차이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10대 여중생인 피해자들은 이성과의 신체 접촉을 민감하고 부담스럽게 받아들일 것이고, 설령 피고인 주장처럼 (당시의 신체 접촉이) 칭찬, 격려, 친밀감 등을 표현한 것이라면 보통은 언어적 표현으로도 충분한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다"라고 부연했다.

 

이 사건은 피해자들이 지난해 3월 말부터 A 씨의 부적절한 신체접촉에 대해 불만을 공유하다가 한 달 뒤 학년 부장 교사를 찾아가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수면 위로 떠오르게 됐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적절한신체접촉#중학교교사#벌금형#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