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헬스.뷰티

김강립 차관,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 참석

당뇨병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 치료기술·의약품 등 국내외 정보 교류를 위한 총회

윤은정 | 기사입력 2019/12/02 [10:5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yeowonnews.com=윤은정]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12월 2일(월) 오후 6시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 개막식’에 참석하였다.

2019 국제당뇨병연맹 총회(International Diabetes Federation Congress 2019 Busan)는 당뇨병 치료 연구·개발 등 최신 정보 공유, 당뇨 관련 산업기술 교류, 인식개선을 위해 12월 2일부터 6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며, 170여 개국 1만 50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총회는 아시아에서 25년 만에 열리는 국제당뇨병연맹 총회로 개회식, 폐회식을 비롯하여, IDF 총회, 분과별 학술대회, 심포지엄, 당뇨병 관련 산업전시회 등의 행사로 구성되어 있다.

학술대회에서는 당뇨병 연구 분야 뿐만 아니라 합병증, 교육, 통합돌봄, 공중보건, 당뇨병과 여성, 사회와 문화적 측면에서 당뇨병 등 다양하고 폭넓은 주제를 다룬다.

의약품 및 의료기기 제조기업 등이 참여하는 당뇨병 산업전시회와 세계적인 정보기술(IT)기업이 참가하는 특별세션을 통해 당뇨병 관리를 위한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미래기술 동향을 알아보는 자리도 갖는다.

김강립 차관은 축사를 통해 “만성질환(Noncommunicable Diseases; NCDs) 극복은 전 세계가 당면한 현안이며 미래 사회의 보건의료 부담을 줄이는 핵심 목표”임을 강조하였다.

특히, “우리나라는 보편적 의료보장(Universal Health Coverage)을 목표로 의료접근성을 높여왔으며, 그 결과 암 등 중증질환에 대한 보장성은 강화되었다. 이제는 만성질환에 대해서도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당뇨병 극복을 위해서는 취약한 일차의료기관의 기능이 강화되어야 하고,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하는 사전 예방정책, 연구개발(R&D)과 임상연구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며, 이번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던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와 같은 새로운 기술을 활용한 예방·관리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당뇨병 대응전략을 밝혔다.

끝으로 “이번 부산 총회를 통해 당뇨병 극복을 위한 다양한 해결책과 각국의 주요 경험을 공유하고, 당뇨병의 심각성과 적극적 대응 필요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김강립 차관은 IDF 총회 참석에 앞서, 부산 금정구 소재 동네의원을 방문하여 고혈압·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포괄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을 점검하고 현장의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