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자궁근종 등 여성생식기 초음파 내년부터 건보 적용

여성의 모든 질병에 건보 적용 내지는, 무료 서비스를 정부가 실행하라. 여성정책, 거기서 시작!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19/12/03 [07: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자궁근종 등 여성생식기 초음파 내년초부터 건보 적용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내년부터 자궁과 난소 초음파 검사 때도 건강보험 적용을 받아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내년 1∼2월 중으로 자궁근종 등 여성 생식기 질환을 진단하고자 초음파 검사를 받을 때 건강보험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달 말 열리는 건강보험정책 최고의결기구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 이런 방안을 보고하고,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둘째 낳으면서 자궁근종을 발견하고 일년에 두번씩 초음파 받고 있는데 은근히 부담이였거든요. 보험이 되면, 저 뿐 아니라 저 같은 환자들이 모두  한시름 놓겠어요" 자궁근종 보험 소식에 주부 염모씨는 활짝 웃었다.

 

▲  자궁근종 초음파 사진   © 운영자


애초 복지부는 올해 12월 중에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를 급여화하려고 했지만, 적용 시기가 약간 늦춰졌다.

 

자궁근종 등으로 초음파 검사를 받으려면 지금은 비급여 진료이기에 진료비 전액을 환자가 짊어져야 한다. 이런 비급여의 규모는 한해 3천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앞으로 건보 적용을 받으면 의료비가 많이 낮아지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그간 초음파 검사에 대한 보험급여를 꾸준히 넓혀왔다. 2018년 4월 간, 담낭 등 상복부 초음파에 이어 올해 들어 2월 콩팥, 방광, 항문 등 하복부·비뇨기 초음파, 7월 응급·중환자 초음파 검사, 9월 전립선, 정낭, 음낭, 음경 등 남성 생식기 초음파 등에 차례로 건강보험을 적용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건보료#자근근종#의보적용#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