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연예

판빙빙 불룩한 배 "임신이야 살찐 거야?" 와글 와글

배에 살 쪘든, 임신 했든, 아름다운 여배우는 아름답게만 보아주자. 팬들이 할 일은 그것 뿐!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19:2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中톱스타 판빙빙 임신설에 대만 인터넷 '와글와글'

 

[yeowonnews.com=김미헤기자] 지난해 천문학적 규모의 탈세 사건 이후 한때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던 중국의 톱스타 판빙빙(范氷氷)의 임신설이 제기돼 대만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아무튼 여자는 이쁘고 봐야 하나 봐요, 세금 문제로 한 동안 그리도 시끄럽더니 이젠 배 조금 나온것 가지고 임신이니 아니니 시끄럽게 관심을 끌고 있으니 말이죠. 내 배는 누가 봐도 알만큼 나왔어도 아무도 아무말 안하던데요.." 여성직장인 최모씨는 웃었다

 

5일 자유시보 인터넷판은 중국 매체를 인용해 전날 중국 베이징(北京)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판빙빙이 오른손의 무명지에 반지를 끼고, 헐렁한 하얀색 상의에 검은색 외투로 모습을 가렸지만 나온 배를 완벽히 감추지 못해 임신설이 제기됐다고 전했다.

 

▲ 판빙빙의 배가 나온 모습[대만 자유시보 캡처]     © 운영자

 

이어 이 같은 판빙빙의 공항 사진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삽시간에 퍼지며 '판빙빙의 배'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판빙빙의 이번 출국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진행될 스파이 스릴러 '355'의 후시 녹음(더빙)을 위해서라고 전했다.

 

이를 놓고 중국 네티즌은 열띤 추측성 토론을 벌이고 있다. "정말 임신한 것 같은데", "많이 먹어서 나온 배가 아닌데", "판빙빙은 원래 그렇게 날씬하지 않다", "사진 촬영 각도의 문제다" 라며 두 갈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또한 또 다른 네티즌은 지난 3일 행사 의상에서 보인 큰 리본은 배를 가리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제기와 그가 현장 스태프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판빙빙의 3일 행사 의상     © 운영자

 

이와 관련해 4일 늦은 밤 판빙빙의 사무실은 '너무 잘 먹는 체질이 문제, 해외 음식은 고열량이니 열심히 일도 하면서 자신의 식사량도 조절해주세요!"라고 위트있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판빙빙이 촬영장 휴식 시간에 큰 글씨로 '먹보 경고'라고 적은 음식 먹는 사진을 덧붙였다.


이어 판빙빙에게 이번 LA에서의 '355'의 후시 녹음에서 너무 많이 먹어서 살이 오른 모습을 찍히지 말라고 당부했다.

 

▲ 판빙빙 사무실에서 웨이보에 올린 글[판빙빙 사무실 웨이보 캡처]     © 운영자

 

앞서 판빙빙은 작년 전 중국중앙(CC)TV 앵커 추이융위안(崔永元)의 탈세 의혹 제기 후 중국 세무당국의 조사를 받고 거액의 벌금을 납부했다. 오랜 칩거 이후 일부 외부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고 있지만 중국 내 작품 활동에는 아직 나서지 못하고 있다.

 

그는 지난 6월 연인인 배우 리천(李晨)과 결별했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그가 리천과 헤어진 뒤 우톄쥔(吳鐵軍) 더지(德基) 그룹 회장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소문이 인터넷에서 퍼졌지만 판빙빙이 공식적으로 부인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판빙빙#임신설#재벌가#결별#소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