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뮤지컬 '은밀하게 위대하게-THE LAST', 1차캐스팅 발표

백인태-유슬기-조환지-허규 ‘폭풍성량’ 믿고듣는 노래맛집 예고

윤영미 | 기사입력 2019/12/11 [07:4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yeowonnews.com=윤영미] 2016년 ‘원작을 잘 살린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로 주목받았던 '은밀하게 위대하게-THE LAST'는 2020년 2월 15일부터 3월 29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한다. 이전의 소극장 버전에서 처음으로 600석 이상의 중극장 무대로 공연되며 큰 무대에 걸맞게 더욱 다이내믹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제작사 주다컬쳐는 12월 10일 이번 공연에 참여할 뮤지컬'은밀하게 위대하게' 1차 캐스팅을 발표했다.

공연은 2016년 250석 소극장에서 초연했던 작품이 600석 규모에서 다시 만들어진다. 확대된 작품 규모에 맞게 업그레이드 될 작품과 무대, 캐스팅 모두가 기대를 모은다. 제작사 주다컬쳐는 오는 12월 10일 '은밀하게위대하게-THE LAST' 1차 캐스팅을 발표했다.

웹툰을 원작으로 이미 1천만 독자들에게 선택을 받았고, 영화로도 개봉하여 대한민국 700만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킬링 콘텐츠다. 특히 2016년 초연 당시부터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며 작품을 지지하는 매니아층 팬덤이 크게 형성되기도 했다. 북한 남파 특수공작 3인방이 조국 통일이라는 원대한 사명을 안고 달동네로 잠입해 각각 동네 바보, 가수 지망생, 고등학생의 위장 신분으로 살아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담아내고 있다.

2016년 초연 당시 40일간의 짧은 공연에도 여러 매체와 관객들에게 ‘영화 하이라이트를 넘은 뮤지컬’ ‘원작의 감동과 유쾌함을 담은 뮤지컬’ 등 많은 호평을 받았으며, 오랜 시간 관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새로운 창작 뮤지컬 탄생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동명 영화에서 김수현이 맡았던 최고 엘리트 요원 원류환 역에는 백인태가, 이들의 비밀스러운 임무를 수사하며 뒤를 쫓는 인물 서수혁 역에는 유슬기가 캐스팅되었다. 백인태와 유슬기는 현재 명품 팝페라 듀오인 ‘듀에토’로 활동 중이다. 이들은 화제의 방송 JTBC '팬텀싱어' 시즌1에서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으며 성악과 크로스오버 음악의 통해 시청자들에게 팔색조 매력을 선보였고, ‘인기현상’ 팀으로 준우승과 함께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최근 KBS'불후의 명곡-‘김진룡 편’'에서는 5연승 올킬 우승을 차지하며 호소력 있고 감동적인 음악으로 대중들의 마음을 확실하게 사로잡았다.

이어 원류환에 대한 동경심 하나로 최연소 남파 요원이 된 리해진 역에는 다양한 뮤지컬 작품 활동을 통해 수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조환지가 출연한다. 떠오르는 차세대 뮤지컬 스타 조환지는 이번 공연을 통해 리해진을 선보이며 기다렸던 팬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극 중 또 하나의 중요한 축을 차지하는 5446부대 총 교관 김태원 역에는 허규가 열연한다. 매력으로 냉정하고 잔혹한 김태원을 선보일 예정이다. 뮤지컬 ‘애드거 앨런 포’ ‘미아 파밀리아’ ‘마마 돈크라이’ 등 이미 수 많은 작품들과 앨범 활동을 통해 다양한 역할과 연기력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신뢰를 받고 있다. 본 공연에서 한층 더 강인해지고 깊이가 더해진 김태원을 만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창작진으로는 대학로에서 핫한 창작 콤비 연출가 추정화와 음악감독 허수현이 참여한다. 뮤지컬 '인터뷰', '스모크' 등 연이은 흥행으로 떠오르는 스타 연출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추정화와 '라디오스타'로 2008년 더 뮤지컬 어워즈 작곡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오랜 시간 추정화 연출과 함께해온 음악 감독 허수현이 다시 만나 완성도 높은 작품을 책임진다.

소극장에서 중극장으로 규모가 확장되면서 더욱 더 새롭고 강력한 캐스팅으로 돌아온 뮤지컬'은밀하게 위대하게-THE LAST'는 2020년 2월 15일부터 3월29일까지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되며, 2020년 1월 8일 1차 티켓 오픈할 예정이며, 매주 화요일 추가 캐스팅을 공개 예정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