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못참겠다

서울시 의원들, 여성 공무원에게 물건 던지고 성희롱까지

작은 감투도 감투라고 위세 부리는 사람들..정치적 큰 꿈을 품고 있다면 행동부터 젠틀하게!!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19/12/30 [23:2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성 공무원에게 계란 던지고 "미모 곱다"  서울시 의원들

경찰, 시민단체 고발로 수사 착수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서울시교육청 여성 공무원에게 삶은 계란을 던지고 성희롱성 발언을 한 서울시의회 의원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런 기본도 안된 인간들이 무슨 시의원이라고 깝죽거리고 있는지, 요즘 국회 꼬라지도 울화가 치밀어 속이 더부룩한데 이런 시덥잖은 인간들 때문에 더 스트레스 받네 이거" 여의도에 거주하는 전직 공무원 차모씨는 나라꼴 참 잘 돌아간다고 억지 웃음을 보였다.

 

경찰과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A의원은 지난달 29일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예산 심의에서 여성 장학관에게 먹고 있던 삶은 계란을 던진 혐의를 받고 있다.

 

▲     © 운영자

 

같은 날 B의원은 집무실에서 교육청 공무원에게 소리 지르며 핸드폰을 던졌고, C의원은 이달 6일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여성 교육청 간부에게 "미모가 고우셔서 자꾸 이야기하게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일들이 알려지자 한 시민단체가 해당 시의원들을 검찰에 고발했고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남대문경찰서에 사건을 이첩했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검찰에서 서류를 받았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해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시의원#성희롱#폭력#마모#황당#경찰서#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