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굿뉴스

'남자 송가인' 나오나?, 첫 회 시청률 12.5% '미스터트롯'

방송이나 신문은 물론, 정부도 좋은 기획이 있으면 인기를 끈다. 정부가 '미스터트롯'참고해야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1/03 [10: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남자 송가인' 나오나…, 첫 회 시청률 12.5%로 열풍 '미스터트롯'

'미스트롯'열풍이 과연 '미스터트롯'으로도 옮겨 붙을 것인가?

"자정 넘겨까지 보았다, 부부싸움 없었다"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우리나라 트롯 열풍에 불을 지른 TV조선이 아무래도 또 일을 낼 것 같다.  TV조선의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이 첫 방송부터 시청률 두 자리 수를 기록하며 목요일 밤 예능의 1인자리에 올랐다.

 

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7분부터 다음 날 0시 38분까지 방송한 ‘미스터트롯’ 시청률은 12.524%(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 순간 최고 시청률은 14.2%를 기록하며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지상파·종편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했다.

 

▲ '미스터 트롯'은 최고 시청률은 14.2%를 기록하며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지상파·종편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을 제치고 종합 1위를 차지     © 운영자

 

'미스터트롯' 시작으로 목요일 예능대전은 한층 치열해졌다. 특히 '미스트롯' 후발주자 격인 MBN '보이스퀸'과 '미스터트롯' 간 대결에 관심이 쏠렸는데, 전날 '보이스퀸'도 5.7~7.9%로 좋은 시청률을 냈지만 '미스터트롯'이 경이로운 기록을 쓰면서 압승했다.

 

새벽 1시까지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3일 아침에도 '미스터 트롯'에 흥분한 얘기를 주고 받았다. 

 

A씨(39. 종합병원 간호사}는 "어제밤 다행히 병워에 응급환자가 생기지 않아, 야간근무 하면서 오며가며 '미스터 트롯' 다 봤다"면서, "이게 웬 난리인지 모르겠다. 국내에는 '미스터 트롯',  국제적으로는 BTS, 대한민국 음악천국 되겠네" 라며 까르르 웃기도.

 

직장인들도 출근하자마자 모여 앉아 '미스터 트롯' 얘기에 근무에 지장 있을지 모른다고 얘기하는 B씨 (37. 모 은행 대리}는 "남자 트롯이 더 멋있다. 나도 노래 깨나 하는데 나갈 걸 그랬다."고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껄껄 웃기도. 그는 '심야 방송 때문에 종종 부부싸움을  했는데, '미스터 트롯'은 1시까지 보면 부부 싸움 없었다."고 또 껄껄 웃었다 

 

전국적으로 트로트 열풍을 일으켰던 ‘미스트롯’의 남자 버전인 ‘미스터트롯’은 한층 더 웅장해진 규모를 자랑하며 다양한 볼거리를 자랑했다.

 

'미스터트롯'은 대형 세트장 위에, 1만5000명의 경쟁을 뚫고 모인 101팀의 예선 참가자들이 붉은 수트를 입고 붉은 장미를 일제히 던지는 강렬한 오프닝으로 포문을 열었다.

 

‘미스터트롯’ 13인 마스터에는 기존 장윤정·노사연·이무송·조영수·신지·박명수·붐·장영란에 이어 진성·김준수·박현진·효정·김세연 등이 가세했다.

 

1만 5000명의 경쟁을 뚫고 모인 101팀의 예선 참가자들은 뛰어난 노래 솜씨와 화려한 퍼포먼스 등으로 무대를 펼쳤다. 특히 유소년부 참가자들이 눈길을 끌었다.

 

진성의 ‘보릿고개’를 열창한 정동원과 최연소 참가자 홍잠언, 청아한 고음을 선보인 11살 임도형 등이 화제가 됐다. 직장부에서는 홀로 남녀듀엣을 선보인 한이재, 스타강사 정승제가 눈길을 끌었고 현역부에서는 임영웅, 영탁, 장민호 등이 현역다운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다. 배우 겸 가수 이동준의 아들 이일민이 무대에 오르면서 이목이 쏠리기도 했다.

 

이번 시즌의 최종 우승자에게는 총 상금 1억 원과 함께 최고급 SUV가 주어지며 히트곡 제조기 작곡가 조영수에게 신곡을 받을 수 있다.

 

‘미스터트롯’ 2회는 오는 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스터트롯,#미스트롯,#제2송가인,#101개 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