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연예

'기생충' 등 봉준호 영화, 미국 대학의 수업 교재로 쓰인다

영화를 놓고 공부를 하면 재미 있어서 공부도 잘된다. 봉준호 할 수 없이 국제적 인물됐다

윤영미기ㅏ | 기사입력 2020/01/05 [06:3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기생충' 등 봉준호 영화 4편, 미국 대학교재로

 '살인의 추억'(2003년), '괴물'(2006년), '마더'(2009년),

'기생충'(2019년) 등 네 작품을

교재로 삼아 한국의 현대사회를 공부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오스카(아카데미)·골든글로브를 비롯해 미국 할리우드 각종 영화상 후보로 노미네이트(지명)된 '기생충'(Parasite)을 비롯한 봉준호 감독 영화 4편이 미국 대학의 교재로 쓰이게 됐다.

 

4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현지 한인매체 '뉴스앤포스트'에 따르면 조지아공대(일명 조지아테크)는 4학년 학생 대상의 고급 한국어 수업 강좌로 '한국영화: 봉준호 특집'(강좌코드 KOR 4183)을 개설했다.

 

수업을 맡은 김용택 교수는 뉴스앤포스트와 통화에서 "문학이나 음악을 통한 한국 근현대사 수업을 해본 적은 있지만 영화를 소재로 수업하기는 처음"이라며 "봉준호 감독에 대한 학생 반응이 워낙 좋고, 봉 감독이 (칸영화제)황금종려상을 받고 아카데미 (예비)후보에도 올라 어느 때보다 관심이 많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주요 영화(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강좌에서는 봉 감독이 연출한 '살인의 추억'(2003년), '괴물'(2006년), '마더'(2009년), '기생충'(2019년) 등 네 작품을 교재로 삼아 한국의 현대사회를 공부하게 된다.

 

수강신청은 3~10일이며, 조지아공대 재학생이 아니라도 청강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했다. 미 조지아주에 있는 다른 대학교 재학생도 ARCHE라는 시스템으로 수강 신청이 가능하고 학점도 받을 수 있다고 뉴스앤포스트는 전했다.

 

또 대학생이 아닌 일반인도 특수학생으로 등록하면 웹사이트(http://admission.gatech.edu/non-degree/special)를 통해 수강할 수 있다.

윤영미기ㅏ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봉준호#기생충#황금종려상#아카데미상후보#대학교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