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연예

'기생충' 2관왕 쾌거…오늘 '골든글로브' 유력

전세계를 뒤흔든 '기생충'의 잇단 수상 소식은, 이 나라 영화의 세계적 수준을 말한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09: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기생충' 전미비평가협회 작품상 등 2관왕…호주 아카데미상도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한국 영화 아카데미(오스카) 출품작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Parasite)이 또 하나의 수상 소식을 알렸다.

 

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할리우드 연예매체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4일 전미비평가협회(National Society of Film Critics) 연례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Best Picture)을 받았다. 전미비평가협회는 저명 영화 비평가 60여 명으로 구성돼 있다.

 

"기생충이 연일 기쁜 소식을 전하네요. 오늘 열리는 골든글로브에도 3개 부문이 후보에 올라있는데 또 한번의 기쁜소식을 전해주기를 고대한다"며 아이디mnb***는 또 한 번의 낭보를 기원했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기생충'은 44표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배우 출신 여류 감독 그레타 거윅의 '작은 아씨들'(Little Women·27표)을 여유 있게 따돌렸다.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Once Upon a Time in Hollywood)가 3위(22표)였다.

 

▲     © 운영자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각본상(Best Screenplay)도 수상해 2관왕이 됐다. 감독상은 '작은 아씨들'의 그레타 거윅에게 돌아갔다. 여우주연상은 '다이앤'의 메리 케이 플레이스, 남우주연상은 '기생충'과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아카데미 국제영화상을 놓고 치열하게 경합하는 '페인 앤 글로리'의 안토니오 반데라스에게 주어졌다.

 

남우조연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브래드 피트, 여우조연상은 '결혼이야기'·'작은 아씨들'의 로라 던이 각각 차지했다. 촬영상은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애틀랜티스'의 클레어 마통이 받았다.

 

▲ '제9회 AACTA 시상식'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가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스카이바에서 열린 '제9회 AACTA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게티이미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운영자


'기생충'은 또 호주 아카데미 시상식(AACTA)에서도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아이리시맨', '조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쟁쟁한 경쟁작을 제쳐 오스카 후보 지명 및 수상 가능성을 좀 더 높인 것으로 평가된다. '기생충'은 AACTA 감독상, 남우조연상. 각본상 후보에도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봉준호#기생충#미비평가협회#호주아카데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