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연예

'기생충' 2020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 수상

'기생충' 상을 타도 적당히 타야지, 전세계 영화상 휩쓸어버리면, 다른 나라 뭘로 먹고 살라고?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0:0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봉준호 감독은 "놀랍다. 믿기지 않는다며 "자막 서브타이틀의 장벽, 그 1인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이 훨씬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멋진 영화 감독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 그 자체로 영광이었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골든글로브는 아카데미와 더불어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힌다.

 

▲ 영화 '기생충' 출연진 이정은(왼쪽부터), 조여정, 송강호가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힐스의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연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해 있다.     © 운영자

 

파이낸셜에 의하면 5일(현지시간) 미국 LA 베버리힐즈 힐튼호텔에서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에서 주최하는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최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후보로는 중국계 미국인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The Farewell)', 프랑스 레드 리 감독의 '레 미 제라블(Les Misérables)',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Pain and Glory)', 프랑스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Portrait of a Lady on Fire)'이 있었다.

 

한편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영화·주제가상 부문 예비후보에 올라 있다. 작품상·감독상·각본상 등 주요 부문과 본 후보는 오는 13일 발표된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생충#봉준호#골든글로브#외국어영화상#영예#쾌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