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성 폭력 전담'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특수법인으로 새 출발한다

기구가 새로 생기거나 이름을 바꾼다고 여성 인권 좋아지지는 않는다. 이런 방법 구태의연하다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4: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특수법인 전환…여성폭력 방지 집중

자체 예산·인력 확보 가능…현장지원·인권보호·교육 등 기능별 지원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출범 10년 만에 여성폭력 방지를 전담할 특수법인으로 다시 출발한다. 여성인권진흥원은 7일 '특수법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박봉정숙 여성인권진흥원장은 "특수법인 출범은 인권진흥원이 여성폭력 방지와 피해자 지원의 중추 기관으로 한 단계 성장할 기회"라며 "여성가족부와 피해자 지원 현장, 국민을 잇는 가교의 역할을 충실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009년 여성가족부 산하 재단법인으로 출범한 여성인권진흥원은 여성폭력 문제를 전담하는 공공기관이지만 법적 근거가 없어 정부 보조·위탁사업만 했다.

 

▲ 여가부제공    © 운영자

 

특수법인으로 전환되면 기관 자체의 예산과 인력을 가지고 피해자 지원 프로그램 개발, 지원서비스 연계, 종사자 교육 등 여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지원사업을 보다 체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여성인권진흥원의 올해 예산은 98억9천200만원으로 정원은 104명이다. 여성인권진흥원은 특수법인 출범에 맞춰 조직을 기존 '3본부 4센터 16팀'에서 '4본부 1실 4센터 8팀' 체제로 개편했다. 이를 통해 기존 성폭력, 가정폭력, 성매매 등 유형별 지원 조직에서 현장 지원, 교육, 인권보호 등 기능별 지원 조직으로 전환했다.

 

아울러 여성인권진흥원은 피해자 지원시설 연계망 확충, 역량 강화사업, 경찰 및 피해자 지원시설과 협력 강화, 상담원 등 종사자 보수교육 인원 확대 등에도 나설 계획이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가부#여성인권진흥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