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상 문학상 금년도 수상자들이 수상을 거부한 이유

상은 상 받는 사람이 존중받아야 한다. 상 주는 쪽이 이익 중심으로 상을 주면 이런 불상사가..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7:5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이상문학상, '수상거부 논란'에 돌연 수상자 발표 연기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국내 대표 문학상 중 하나인 '이상문학상'이 6일 정오에 올해 제44회 수상자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갑자기 발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이상문학상을 주관하는 문학사상사는 이날 정오 광화문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제44회 대상과 우수상 수상자를 공개하고 대상 수상자 인터뷰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간담회 시간을 두 시간도 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기자간담회 연기를 공지했다.

 

▲ 김금희 소설가    © 운영자

 

연기 사유는 우수상 수상자로 통보받은 소설가 김금희(41)가 수상을 거부한 사태와 관련 있다고 문학사상사 측은 전했다.

 

"상을 탄다는 건 무조건 좋은 일 아닌가 밥상을 받아도 흐뭇한 일인데 이상문학상이라면 그 누구라도 거부할 수 없는 상인데.." 인천 연수동에 거주하는 직장인 여모씨는 그러면서도" 하지만 이상문학상을 거부한 김금희 소설가의 변을 들어보고서는 마땅히 그럴만 하네요" 라며 동조했다.


문학사상사 관계자는 "수상 거부 문제가 논란이 된 만큼 간담회에서 질문이 나올 텐데, 갑작스럽게 답변하는 것보다 내부적으로 올바른 답안을 찾아서 확정한 뒤 답하는 게 낫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문학사상사는 조만간 수상자 발표 날짜를 다시 확정할 예정이다.

 

앞서 김금희는 전날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수상작 저작권을 3년간 출판사에 양도하고 작가 개인 단편집에 실을 때도 표제작으로 내세울 수 없다'는 출판사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어 상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학사상사가 1977년 제정한 이상문학상은 전통과 권위를 자부한다. 대상과 우수상 작품을 엮어 매년 1월 수상작품집을 발간하는데, 수상자가 스스로 상을 반납한 건 이례적이다.

 

문학사상사와 기존 수상자들에 따르면 이런 문구가 계약서에 들어간 것은 지난해 43회 이상문학상 수상작품집부터다. 문학사상사 측은 이번에 문제가 된 규정을 삭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김미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상문학상#김금희#수상거부이유#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