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날씨,여행 > 여행

日유명 여행지는 지금 `초상집`…"이게 다 아베 때문"

거저 오라고 해도 안 간다. 더구나 돈들이고 거길 가? 우린 안가니 아베더러 놀러 오라고 해!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1/08 [00:4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日유명 여행지는 지금 `초상집`…"이게 다 아베 때문"

 하늘길로도 뱃길로도, 일본 가는 길은 멀고 멀고, 거기에다 콱 막혔다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지난해 7월 이후 6개월 동안 뱃길을 이용해 일본으로 가는 여행객이 8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산해양수산청에 따르면 이 기간 부산과 일본 대마도, 후쿠오카, 시모노세키, 오사카를 오가는 4개 항로 국제여객선 승객은 22만2840명으로 2018년 93만6965명과 비교하면 76.2% 감소했다.

 

"음식이 깨끗하고 큰 부담없이 다녀올수 있어서 일본을 자주 갔었는데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부산 남천동에 사는 주부 심모씨는 "계모임에서도 일본여행은 거론조차 안한다, 눈치보여 반값 할인도 못간다는 친구도 있더라"며 한동안 계속 이어질 분위기라고 말했다.

 

▲  한국 관광객이 발을 끊자 썰렁해진 일본 관광지,  일본 후쿠오카   [사진 = 연합뉴스]     © 운영자

 

매일경제에 따르면 항로별로는 한국인이 대다수인 대마도 뱃길 이용객은 7~12월 8만8300여명으로 전년도의 83만200여명과 비교해 84.6% 줄었다. 이 항로를 다니던 여객선들은 운영난을 견디지 못하고 대부분 8월 이후 운항을 멈췄다.

 

12월 이용객도 2018년 7만4000여명에서 지난해에는 8900여명으로 88.0%나 감소해 일본 여행 보이콧의 기세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후쿠오카 항로의 6개월간 이용객은 8만8000여명으로 2018년 22만여명보다 60.0% 줄었다. 이 기간 시모노세키 항로 이용객은 2018년 10만9000여명에 달했지만, 지난해에는 3만4000여명으로 68.1%, 오사카 항로 역시 3만4000여명에서 1만1000여명으로 65.8% 각각 줄었다.

 

업계 관계자는 "연말 성수기임에도 일본 여행객이 그다지 늘지 않았다"며 "양국 관계에 큰 진전이 없는 한 여행 보이콧이 당분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본관광지#초상집#아베#일본여행#노재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