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스포츠

한국 여자배구, 태국 완파…3회 연속 올림픽 간다

도쿄올림픽에 가거든, 통쾌한 시원시원한 공격으로, 그냥 금메달 목에 걸고 금의환향하기를!!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09:1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 여자배구, 태국 완파…3회 연속 올림픽 간다 

복근 부상으로 준결승전에 결장했던 월드스타 김연경은

 선발로 출전해 타점 높은 공격으로 22점을 따냈다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여자배구 대표팀이 태국을 꺾고 2020년 도쿄 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쥐었다. 동시에 올림픽 3회 연속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마침내 쏟아진 그녀들의 눈물을 보면서 나도 같이 훌쩍 훌쩍. 부상투혼으로 거머쥔 올림픽 출전 티켓이기에 더 울컥했으리.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이 딱 실감나던 시간. 여의도에서는 왜 이 말이 통하지 않는지 물어 뜯어야 살수 있다고 생각하는 양반들 생각만 해도 머리 아파...." 종로에서 자영업을 하는 함모씨는 "포상금 1억원 너무 작은거 아닌가요" 라며 웃었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은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년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결승전에서 홈 팀 태국을 세트스코어 3-0(25-22 25-20 25-2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한국은 2012 런던 올림픽,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3회 연속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이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 태국과의 결승전에서 환호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이날 경기에서 태국을 세트스코어 3대0으로 꺾고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사진제공=뉴스1     © 운영자

 

특히 복근 부상으로 준결승전에 결장했던 월드스타 김연경은 이번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세트를 모두 소화했다. 김연경은 타점 높은 공격으로 22점을 쏟아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위기의 순간도 있었다. 1세트 꾸준히 추격하던 태국이 주포 핌피차야의 공격과 수비진의 끈질긴 디그를 앞세워 세트 중반 14-13으로 역전을 하기도 했다. 한국은 15-15에서 이재영의 공격, 상대 범실,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3점차 리드를 잡았다. 

 

이후 태국은 3세트에서 수비력을 되찾으며 12-10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접전이 이어지며 좀처럼 반격에 나서지 못하던 상황에서 이재영은 연속 득점으로 14-14 동점을 만들고 이어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은 20-17에서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4점차로 달아나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구#여자배구#김연경#토쿄올림픽#도쿄행#올림픽연속출전#여원뉴스#태국대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