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여성 알몸에 장관-자치단체장 얼굴 합성.. 현수막 스캔들

정치를 하려면 깨끗이 해야 한다. 정치가 사람을 지저분하게 만든다면 그런 정치 안 하는 것이....

유은정기자 | 기사입력 2020/01/13 [15:1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여성장관과 나체사진 합성 현수막' 선관위·경찰 조사
게시 목적·선거법 위반 여부 검토 중…경찰 "고발 접수시, 수사 예정"
현수막 게시 후보자 "폭등한 집값 비판 목적…권고도 없이 무단철거"

 

[yeowonnews.com=유은정기자]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와 경찰이 지역의 건물에 게시됐던 '장관·자치단체장 합성 여성 나체 현수막'과 관련, 조사에 나섰다.

 

13일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시 선관위 지도과는 11일부터 이틀간 광주 서구 풍암동 5층 건물 외벽에 걸려있던 비판 현수막과 관련해 조사에 나섰다.

 

"노이즈 마케팅을 노린 선거전략인거 같은데. 좀 원색적이고 유치하긴 하지만 한달만에 집 잘못 팔아서 앉은자리에서 2억을 날린 장본인으로서 속은 좀 후련하다. 미친집값 잡지 못하는 쓰레기들이 요직에서 배불리 잘먹고 잘 살고 있으니 말이다" 남천동에 거주하는 전직 간호사 천모씨는 "이나라 부동산 정책이 뭔가 잘못 돼도 한참 잘못 됐다"며 한달만에 2억 날린 생각하면 아직도 배가 아프다며 한숨을 내쉬며 속상해 했다.

 

▲ 광주시선거관리위원회 등은 지난 11일과 12일 서구 풍암동 5층 건물에 외벽을 모두 가릴 정도의 크기의 선정적인 대형 현수막이 걸려 선거법 위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독자제공)     © 운영자

 

뉴시스에 의하면 해당 현수막은 여성의 나체 사진에 현직 장관과 자치단체장의 얼굴이 합성돼 있었다. 또 '미친 집값, 미친 분양가, 느그들은 핀셋으로 빼줄게, 예비 후보 인간쓰레기들' 등 자극적 문구가 적혀 있었다. 

 

바로 옆에 내걸린 세로형 현수막에는 '미친 분양가, 미친 집값’, '○○○ 너도 장관이라고 더불어 미친'이라며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현수막 게시자는 이 건물에 선거사무실을 꾸린 4·15 총선 예비후보 무소속 A씨인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시 선관위는 A씨의 의견을 청취하고 현수막 내용을 검토한 뒤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경찰도 건물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해 정확한 게시 시점 등을 확인하는 등 사실관계 파악에 착수했다. 광주시와 서구는 전날 오후 현수막이 불법 광고물에 해당한다고 보고 강제 철거했다.

 

서구는 현수막을 신고하지 않고 무단 게시한 A씨에 대해 과태료 처분을 할 방침이다. 예비후보 A씨는 "표창원 의원이 2017년 주도한 풍자 전시회에 걸린 박 전 대통령 풍자 작품인 '더러운 잠'을 패러디한 것이다"며 "집값·분양가 폭등을 비판하기 위한 것이다.

 

선거법에 따라 선거사무실 외벽에 현수막을 내건 것인데 권고도 없이 막 철거해도 되느냐"고 항변했다. 그러나 경찰은 해당 현수막이 명예훼손 또는 모욕 소지가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수막에 사진이 합성된 당사자가 고발장을 내거나 선관위가 수사를 의뢰할 경우 엄정 수사할 방침이다"고 전했다.

 

유은정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미친집값#현수막#선관위#고발#부동산정책#수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