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연예

승리, 두 번째 영장 청구했지만, 이번에도 구속되지 않았다

누가 승리를 봐주느냐고 묻는 사람들이 있다. 법적으로 했는데도 그렇게 묻는다. 불신이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04: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승리, 두 번째 영장 청구했지만, 이번에도 구속되지 않았다 

상습도박 등 혐의 두번째 청구… 법원 “구속 필요성 인정 어려워”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성매매 알선과 상습도박, 횡령 등 8가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아이돌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0)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건 지난해 5월 경찰 수사 단계에 이어 두 번째다. 검찰은 경찰이 승리에 대해 적용하지 않았던 상습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까지 더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실패했다.

 

"성매매알선, 상습도박, 횡령, 환치기 등등등 승리를 구속해야 하는 이유는 넘치게 많다. 그런데도 승리는 매번 불구속이다. 이유가 뭘까? 얼마나 든든한 배경이 있으면 매번 불구속일까? 빽도 실력이고 빽도 능력인것을 승리를 보며 실감한다. 난 구슬빽도 없는데 어찌하나?" 네티즌 아이디 iuyt***는 부러움인지 비웃음인지 모를 말을 남겼다.

 

▲  버닝썬 사건’에 연루돼 검찰 수사를 받아온 가수 승리가 13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동아일보}    © 운영자

 

동아닷컴에 의하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13일 기각했다. 송 부장판사는 “소명되는 범죄 혐의의 내용, 일부 범죄 혐의에 관한 피의자의 역할과 관여 정도 및 다툼의 여지, 수사 진행 경과, 증거 수집 정도, 피의자가 수사에 임하는 태도를 종합하면 구속해야 할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6월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승리가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수차례 도박을 한 혐의와 여성들의 신체 사진을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 등에 대해 수사해 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승리#불구속#영장기각#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