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피플

"함께 달에 갈 여성을 찾습니다" 日괴짜 남성의 프로포즈

지구에서 여배우들이랑 바람 피웠으면 됐지, 우주에 가서도 또 그런 스캔들을 되풀이하려고?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1:1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달여행 예약 일본 괴짜 부자 "함께 갈 여성 찾습니다"

 "우주에 가는 것을 오랫동안 꿈꿔왔다.

인생 동반자를 찾아 우주 공간에서

우리의 사랑과 세계 평화를 외치고 싶다"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일본의 괴짜 부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45)가 달 여행을 함께 갈 여성을 찾는다면서 공모에 나섰다. 13일(이하 현지시간)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마에자와는 지난 12일 자신의 홈페이지와 트위터에 "저와 함께 달에 가시겠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우주에 가는 것을 오랫동안 꿈꿔왔다"면서 "인생 동반자를 찾아 우주 공간에서 우리의 사랑과 세계 평화를 외치고 싶다"고 밝혔다.

 

▲  마에자와 유사쿠 '조조'(ZOZO) 전 사장   © 운영자

 

"있는X의 돈XX이라고 삐딱하게 보는 이도 주변에 있더라, 하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 인생은 흐르는 물과 같아서 한번 지나면 돌아 오지 않는다.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한 충분한 이유이다. 우리는 남들의 시선을 얼마나 많이 의식하고 사는가? 정작 그들은 관심도 없는데 말이다, 가진자의 여유와 유쾌한 도전과 그에 따르는 도덕적인 책임감이 뒤따른다면 그리고 여성이 유희의 대상이 아니라는 전제라면 이 괴짜남자 충분히 매력적이다" 여의도에 거주하는 작가 문모씨는 달여행 한 번 응모라도 해보고 싶다며 장난스런 웃음을 보였다.


응모 조건은 20세 이상인 싱글 여성으로 밝은 성격과 우주여행에 대한 관심 등을 갖고 있어야 한다. 신청 마감은 이달 17일이고 최종 결정은 3월 말로 예고됐다.

 

온라인 쇼핑몰 조조(ZOZO)의 설립자인 마에자와는 자산 규모가 20억 달러(2조3천억 원) 정도로, 일본에서는 괴짜 부자로 유명하다.

 

그는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추진 중인 2023년 달 여행 프로젝트에서 세계 첫 민간인 달 여행객으로 2018년 9월 선발됐다.

 

또 올해 초에는 자신의 트위터 팔로워 중 당첨자 100명에게 1억엔(약 10억 원)을 나눠주는 이벤트를 벌이기도 했다.

 

그는 최근까지 일본 여배우 고리키 아야메(剛力彩芽·28)와 연인 관계로 지내다 결별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달여행#프로포즈#괴짜#이벤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