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서울중앙지검 첫 여성 차장' 이노공…檢을 떠나는 이유

흔들리는 검찰,흔들리는 법치주의..태풍 앞에 추풍 낙엽되는 검찰..추풍이 쎄긴 쎈 모양인데...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1/24 [19:05]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중앙지검 첫 여성 차장' 이노공 지청장 사직서 제출

 좌천성 인사에 대한 반감 표현으로 사직서를??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서울중앙지검의 첫 여성 차장검사'라는 타이틀을 달았던 이노공(51·사법연수원 26기)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이 사의를 밝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지청장은 최근 사직서를 제출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어제 인사 직후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 이노공 수원지검 성남지청장[대검찰청 제공]     © 운영자

 

이 지청장은 올해 초 검사장 승진에서 누락된 데 이어 23일 인사에서 서울고검 검사로 발령 났다. 이 지청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2018년 7월 여성·아동 범죄와 과학기술범죄 수사 등을 지휘하는 4차장에 임명됐다.

 

서울중앙지검에 여성 차장이 임명된 것은 이 지청장이 처음으로, 이 지청장은 차기 여성 검사장으로도 거론됐었다. 현 직책인 성남지청장 역시 검사장 승진 대상자들이 맡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지청장은 이번 인사에서 좌천성 자리로 여겨지는 서울고검 검사로 전보되자 사의를 밝혔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법무부가 윤 총장과 갈등을 겪으면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4차장으로 함께 근무하며 호흡을 맞췄던 이 지청장도 인사에서 소외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도 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울중앙지검#이노공지청장#첫여성차장검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