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치매 걸린 노모 지구대에 두고 사라진 50대 딸 '처벌 어려워'

늙은 치매부모를 그렇게 버리면 안된다. 자식들도 보고 있고, 하늘도 내려다 보고 있으니...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2/03 [14:1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지구대에 치매 노모 버린 딸…“딸 금방 온다”는 엄마

경찰, 80대 할머니 노인보호전문기관에 넘겨…“처벌 어려워”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치매 증상을 가진 80대 노인이 딸과 함께 경찰 지구대를 찾았다가 홀로 남겨져 집에 돌아가지 못하는 일이 대구에서 발생했다.

 

3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시30분쯤 50대 A씨가 “상담할 것이 있다”며 치매 증상을 보이는 80대 어머니 B씨와 함께 수성구 한 지구대를 찾았다.

 

▲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사진입니다. 게티이미지뱅크     © 운영자

 

국민일보에 의하면 A씨는 지구대 안 의자에 앉아 어머니와 가족 이야기를 하며 언쟁을 벌이던 중 홀로 지구대 밖으로 사라졌고 그로부터 10분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았다. 이에 경찰이 B씨에게 가족 연락처를 물었지만 “금방 돌아올 것”이라는 등의 대답만 들었다.

 

경찰은 B씨 휴대전화에 있던 지인 연락처로 전화를 걸어 가족 휴대전화 번호와 집 주소를 알아냈다. 이후 경찰은 A씨 집으로 찾아가 초인종을 누르며 문을 열어달라고 요구했으나 딸을 만나지는 못했다.

 

경찰은 오전 9시 넘어서까지 지구대에서 B씨를 보호하고 있다가 결국 대구 한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인계하는 것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지구대 한 관계자는 “B씨가 계속해서 ‘자식들이 (평소에) 잘한다’고 말하고 딸도 나중에 다시 찾으러 올 수 있어 학대 혐의로 처벌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치매노인#지구대#고려장#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