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의사들도 헷갈리게 하는 신종코로나의 5가지 궁금증

5가지 아니라 10가지가 되더라도, 일단 신종 코로나에 걸리지 않게 예방할 수 있는 건 다 해야...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5:0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의사들도 헷갈리게 하는 신종코로나의 5가지 궁금증

 

[yeowonnews.com=윤영미기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가 급격히 커지면서 각종 오해와 가짜뉴스가 난무하고 있다.

 

"관계부처에서는 신종코로나에 대해서 제대로 알리고 제대로 대처해야하는데 이건 뭐 공포 분위기 조장부터니 사실 잘 알지도 못하는 상태에서 더럭 겁부터 납니다. 정부에서 똑 부러지게 하는게 있긴 있나요? 네티즌 nbv***는 쓴소리부터 했다.

  

▲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첫 번째 궁금증은 밀접 접촉과 일상 접촉의 기준은 무엇인가 하는 점. . 메르스 사태 때는 2m 이내 접근한 사람이라는 기준으로 밀접 접촉과 일상 접촉을 분류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역학 조사관의 재량에 맡기는 것으로 진행해 왔으나 명확한 기준은 없었다.

 

2월 4일부터는 종래 접촉자 구분을 폐지, 일괄 '접촉자'로 구분한 뒤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확진 환자 유증상기 2m 이내 접촉이 이뤄진 사람, 확진 환자가 폐쇄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기침을 한 경우 같은 공간에 있었던 사람 등은 역학 조사관의 판단을 거쳐 접촉자로 분류된다.

 

자가 격리자에 대해서는 지자체 공무원을 1:1 담당자로 지정해 관리 및 지원하도록 한다.

또 자가격리가 필요한 접촉자의 정보를 지자체 소속기관 소관부서에 제공해 적극적인 조치 및 협조가 이뤄지도록 한다.

 

두 번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진 진단은 어떤 식으로 하는 것인가 하는 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단은 PCR이라고 하는 유전자를 보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감염내과 이은영 교수는 "바이러스에 있는 특정한 유전자의 조각을 확인하는 방법"이라며 "유전자를 통해서 바이러스가 분비물에 있는지를 확인해서 진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 번째는 일반인이 대화할 때 마스크를 착용한 채 얘기하는 것은 과한 것인가 하는 점이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대화해야 하는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말하는 것이 권장된다. 하지만 중국 여행과 관련이 없는 사람들끼리 사적인 대화를 하는 것이라면 굳이 마스크를 권하지는 않는다.

 

네 번째는 결막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는데 안경과 선글라스 등도 도움이 될 수 있느냐 하는 점.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무방비로 있는 것보다는 낫겠지만 크게 도움이 된다고 할 수준은 아니라고 설명한다. 오히려 손으로 얼굴, 특히 눈·코·입을 만지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손을 자주 씻어야 한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바이러스가 묻어있는 손으로 눈을 비비면 안구에서 코로, 눈물샘이 있으니까 코로 들어가서 호흡기로 감염되는 패턴이기 때문에 손으로 눈을 비비거나 하는 행동을 안 하는 게 사실 더 중요하다"며 "안경을 쓰면 조금 더 도움은 되겠지만 안경을 쓴다고 눈을 안 비비는 것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다섯번째는 비타민C와 비타민D 복용이 도움이 될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일각에서는 비타민D가 면역조절에 중요한 만큼 요즘같이 불안이 커질 땐 비타민D를 충분히 보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비타민C의 바이러스 살균 효과를 강조하며 비타민C 복용도 권유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의사는 결핍이 아닌 이상 이러한 영양제 복용은 불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이재갑 교수는 "비타민C와 비타민D가 필요한 경우는 그 비타민이 결핍된 사람들뿐으로 전혀 도움이 안 되는 얘기"라며 "우리나라 사람들은 비타민C와 비타민D가 부족한 경우가 일부분이어서 그런 분들이 아니라면 그것을 과다하게 투여한다고 해서 바이러스에 잘 안 걸리거나 치료가 잘 되거나 하니는 않는다고 강조.

 

불안이 커질수록 거짓 정보에 혼란스러울 수 있다. 전문가들은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에 힘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충분한 수면과 운동, 과로를 피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윤영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코로나#예방수칙#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