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연예

배우 성준 "나는 아내도 있고 아이도 있다" 뒤늦은 고백

연예인은 숨기고 싶은 것이 많은 사람들인가? 보통 사람들이 공개하는 일도 숨기는 경우가 많으니..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2/04 [15:2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배우 성준 "나는 아내도 있고 아이도  있다" 뒤늦은 고백

군복무 중 자필편지로 뒤늦게 고백…현역에서 상근예비역으로 전환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군 복무 중인 배우 성준(본명 방성준·30)이 2018년 입대 전 비연예인 여자친구 사이에서 아이가 생겨 결혼한 상태라고 '깜짝' 고백을 했다.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는 3일 "성준은 아내와 아이에 대한 책임감으로 최근 복무 전환신청을 통해 상근예비역으로 남은 군 복무를 하게 됐다"고 알리며 성준의 자필 편지를 공개했다.

성준은 편지에서 입대 즈음 여자친구가 아이를 임신해 서둘러 혼인신고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 운영자

 

그는 "기쁜 마음으로 결혼 계획을 세우던 중 아기의 소식을 알게 됐다"며 "너무나 큰 기쁨이었고 기적이자 축복"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그러나 바로 입대를 하게 되면서 인생에 찾아온 소중한 두 사람에 대한 보호를 우선시하고 싶었다.

 

그래서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는 가능한 한 빨리 진행하되, 많은 분들에게 직접 인사를 드려야 하는 결혼식은 진행하지 못했다. 입대를 앞두고 있던 나로서는 최선이라 생각을 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임신은 혼수라더니 아빠의 군복무까지 영향을?.. 혼전 임신에 대해서 이러구 저러구 하는 노땅은 되기 싫다. 인구절벽에 아기 울음소리 듣게 했으니 성준은 이 얼마나 훌륭한가? 롱롱 해피하게 사는 모습을 보여야 군 면피로 안보인다는거 명심 또 명심" 아이디mnb**은 충고를.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1년여가 지난 지금에서야 가정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최근 제가 없이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할 아내가 걱정돼 복무 전환 신청을 해서 현재 상근으로 남은 군 복무를 시작하게 됐다"며 "아직은 미숙한 초보 가장으로서 가족을 조금 더 가까이서 지키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쁘고 좋은 소식이지만, 바로 전달해드리지 못했던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초보 가장으로서 잘 해내고 싶었던 내 이야기도 조금은 이해해준다면 정말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성준은 모델 출신 배우로 2011년 KBS 드라마스페셜 '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구가의 서',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 '연애의 발견', '하이드 지킬, 나', '상류사회, '완벽한 아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국내외에서 인기를 끌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성준#아내#아들#혼인신고#군복무#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