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사고

마스크 수요증가에 대응, 관계당국 원자재 공급 총력 대응

현재 보건 당국 및 관계부처가 신조코로나에 잘 대응하는지 아닌지는, 결과가 곧 증명될 것이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2/05 [07:38]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마스크 수요증가에 대응,  원자재 공급 총력 대응하고 있다

업체들은 최근 마스크 수요 급증에 대응하여

24시간 공장을 가동하는 등 업계 전체가 .....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마스트대란이라고 불릴만한 사태가 오지 않도록, 관계당국의 노력이 눈의 뜨인다. 사재기, 빼돌리기 등 국가적 환난을 이용한 일부 업체들의 불법에 대한 대응이 발빠르지만, 결과는 미지수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월 4일(화) 14:00,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보건용 마스크의 원자재 생산업체인 (주)이앤에치를 방문했다 (아래 사진).

 

▲     © 운영자



㈜이앤에치는 보건용 마스크의 필터역할을 하는 “멜트블로운(melt-blown) 부직포”국내 생산의 20%를 담당하는 1위 업체로, 이번 방문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마스크 공급에 대한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보건용 마스크 핵심 원자재의 차질 없는 공급을 위해 현장 관계자를 독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앤에치는 ‘01년에 설립 당시부터 멜트블로운 설비에 집중 투자하여 약 200억원/년의 매출과 70여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는 특수 기능성 부직포 생산 강소기업으로, 지난 20년간의 노력의 결과로 지난해 12월에는 코넥스 시장에 신규상장 되었다.

㈜이엔에치 등 20여개 국내 부직포업계는 보건용 마스크 생산업체에 고성능 소재를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 마스크 수요 급증에 대응하여 24시간 공장을 가동하는 등 업계 전체가 공급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이엔에치 등 멜트블로운 부직포업계는 그간 자체 기술개발을 통해 고성능 생활용/산업용 필터 개발·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성 장관은 정부도 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생산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를 범부처 차원에서 지원 중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마스크 생산업체가 특별연장근로 신청시 노동부는 지체없이 인가하는 한편, 현장이 불철주야 생산하는 마스크가 실수요자에게 공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사재기 등 시장질서교란 행위에 대해서도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최근 환경 및 위생문제에 대한 관심 증대로 고성장중인 부직포의 제조 및 가공기술 고도화 및 부직포를 활용한 응용제품 개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산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산업무역 비상대응 T/F 등 비상대응 체계를 통해, 對중국 수출입, 소재부품 수급 상황 등을 실시간 점검하여 애로해소에 총력대응 중이다.

이정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신종코로나,#마스크,#산업통상자원부,#장관,#비상대응,#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