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 연예

'기생충'..2019 세계 영화상 55개 어마어마 싹쓸이했다

세계를 확 휘어잡은이 영화...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은 없다. 99%의 노력과 1%의 행운이...

문정화기자 | 기사입력 2020/02/08 [11: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기생충'..2019 세계 영화상 어마어마 싹쓸이

'기생충' 기록행진…57개 해외영화제 초청·55개 영화상 수상

CJ "초기 이슈화한 덕도 있고. 봉준호 입담이 통했다"

 

▲     © 운영자

 

[yeowonnews.com=문정화기자] 2019는 '기생충'의 해였다. 기록도 어마어마해서, 아카데미 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외국 언론의 연예기자들은 "뭐 이런 영화가 다 있어?"라면서도, 봉준호 감독 인터뷰 요청하느라 볼일을 못 본 정도였다. 

 

오스카 상 한국 영화사 최초로 아카데미상(오스카) 수상에 도전하는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지금까지 모두 57개 해외영화제에 초청받았고 55개 해외영화상을 수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이하 현지시간) '기생충' 아카데미 캠페인을 주도한 CJ ENM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해 5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수상 레이스의 화려한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작년 6월 호주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을 받아 탄력을 붙인 데 이어 작년 8월 스위스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엑셀런스 어워드(송강호)로 릴레이 수상 소식을 본격적으로 전하기 시작했다.

 

작년 9월에는 캘거리 국제영화제와 미국 판타스틱 페스트에서 잇달아 관객상을 탔고 미국 크레스트 버트 영화제에선 최우수 장편극영화상을 챙겼다.

 

▲   오스카 탄력 받는 '기생충'...북미상영관 1천개 돌파했다. [CG=연합뉴스]  © 운영자

 

작년 가을로 접어들면서 밴쿠버 국제영화제(관객상), 이라크 슬레마니 국제영화제(각본상), 미국 필름페스트 919(관객상), 네덜란드 파룰 필름페스트(관객상), 몽골 울란바토르 영화제(관객상), 노르웨이 필름프롬더사우스 페스티벌(관객상)로 수상 릴레이가 계속됐다고 연합뉴스는 전한다.

 

북미와 유럽, 아시아, 중동 등 전 세계 어디든 가릴 것 없이 수상 소식을 전한 것도 특징이다.

 

올해 들어서도 미국 팜스프링스 영화제, 샌타바버라 영화제로 수상 행진을 이어갔고 지난달 로테르담 영화제에서는 '기생충' 흑백 리메이크판으로 관객상을 받았다.

 

영화제와 별도로 영화상 수상 행진은 작년 10월 '기생충'의 할리우드 상륙과 함께 본격화했다. 지난해 11월 할리우드 필름어워즈 영화제작자상을 시작으로 호주 아시아태평양 스크린어워드 최우수 장편영화, 영국독립영화상 최우수 국제독립영화상, 애틀랜타 비평가협회·전미비평가위원회·뉴욕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을 줄줄이 수상했다.

 

'기생충'은 특히 비평가들이 주는 시상식에서 유난히 강점을 드러냈다.

 

LA와 필라델피아, 워싱턴DC, 토론토, 뉴멕시코, 샌디에이고, 디트로이트, 시카고, 보스턴 등 북미 여러 지역 비평가협회로부터 작년 12월 초중순 작품·감독·각본·외국어영화상을 휩쓸다시피 했다. 이 무렵엔 송강호에 이어 조여정도 뉴멕시코 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을 받아 수상 대열에 합류했다.

 

굵직한 수상 소식은 해를 넘기면서 들려왔다. 올해 1월 5일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는 물론 한국 콘텐츠를 통틀어 '기생충'이 전인미답의 경지이던 골든글로브 수상 소식을 전했다. '기생충'은 3개 부문에 올랐다가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     © 운영자

 

한 주 뒤 크리틱스초이스 어워즈에서 감독상,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기생충'은 지난달 19일 미국배우조합상(SAG)에서 예상을 깨고 최고의 영예이자 작품상 격인 영화부문 캐스팅상을 수상했다.

 

이때부터 대다수 할리우드 매체들이 '기생충'과 샘 멘데스 감독의 '1917'을 오스카에서 가장 강력한 작품상 후보로 꼽기 시작했다. 기존 양강 구도를 형성하던 '아이리시맨'과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제치고 '기생충'이 가장 유력한 후보작으로 재평가받기 시작한 것이다.

 

CJ ENM은 아카데미 캠페인의 주요 성공 요인으로 평단과 관객을 가리지 않는 작품에 대한 높은 만족도, 북미 개봉 전 리소스(자원) 집중 투입을 통한 초기 이슈화 성공, 감독·배우 동반 참여를 통한 캠페인 효과 극대화를 꼽았다.

 

송강호 등 배우들이 아카데미 캠페인에 유기적으로 결합했고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박소담, 조여정 등이 '더 랩', '배니티 페어', '보그' 등 여러 잡지의 표지 모델로 나선 것도 미국 연예매체들에 다가서는 계기가 됐다. CJ ENM은 무엇보다 봉준호 감독의 '입담'이 '기생충'을 홍보하는 최고의 무기였다고 소개했다.

 

"1인치(자막의 폭)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은 훨씬 많은 영화의 세계에 빠져들 수 있다"(골든글로브)를 비롯해 "마틴 스코세이지, 로버트 드니로, 조 페시가 내 앞에 앉아있다는 게 비현실적이다"(뉴욕비평가협회), "조금 이상하긴 하지만 별로 큰 일은 아니다. 오스카상은 국제영화제가 아니다. 그저 로컬일 뿐이다"(미국 매체 벌처 인터뷰) 등이 봉 감독의 대표적 어록이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생충,#봉준호,#오스카영화상,#송강호,#관객,#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