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여자축구 올림픽 본선 가나? 중국과 격돌 가능성이 큰 변수

한국 여자축구...그동안 큰 빛을 못봤지만, 관계기관과 기업이 남자축구 밀듯 밀어만 준다면...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00:0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여자축구 올림픽 본선 가나? 중국과 격돌 가능성이 큰 변수

중국과의 맞대결 하더라도 신종코로나로 중국 현지 경기는...

 

[yeowonnews.com=이정운기자]대한민국 여자 축구가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을 놓고, 마지막 힘을 다 하고 있다. 올림픽 본선을 향한 8부 능선을 넘은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마지막 관문인 플레이오프(PO)에서 '중국 변수'를 남겨두고 있는 것이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9일까지 서귀포의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에서 미얀마, 베트남을 연파하며 2연승을 거둬 조 1위로 PO에 진출했다.

 

이로써 한국은 아직 진행 중인 B조의 2위와 다음 달 PO를 치른다.

 

▲ 9일 오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축구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한국 대 베트남의 경기에서 3대0으로 승리한 한국팀이 더 잘해 보자고 서로를 격려하고 있ㅎ다 [사진=연합뉴스]    © 운영자

 

PO는 A조 1위-B조 2위, B조 1위-A조 2위(베트남) 간 맞대결로 열리는데, 각 대진의 승리 팀 2개국이 도쿄행 티켓을 거머쥔다.

 

한국은 3월 6일 국내에서 PO 1차전을, 11일 원정 2차전을 벌이는 일정이다.

 

호주, 중국, 대만, 태국으로 구성된 B조에선 객관적인 전력상 호주, 중국의 PO 진출이 점쳐지는데, 한국이 중국과 격돌할 확률이 커 변수로 떠올랐다.

 

규정대로라면 본선행 여부가 판가름 날 PO 2차전이 중국 원정이 되는 것이다.

 

물론 아직 호주와 중국은 1경기, 태국과 대만은 2경기를 치러 각 팀이 1∼2경기를 남기고 있는 만큼 섣불리 플레이오프 진출 팀과 순위를 단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과의 대결이 성사된다면 우리 대표팀으로선 경기 장소 변경 가능성 등에 촉각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하고 있다.

 

신종코로나 발발 이후 아시아축구연맹(AFC)의 후속 대책들로 미뤄보면 중국과의 PO 맞대결이 성사되더라도 중국으로 직접 가서 원정 경기를 치를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이미 중국 난징으로 예정됐던 B조 경기 장소가 호주 시드니로 옮겨져 진행 중이며, 클럽 대항전인 AFC 챔피언스리그 중국 경기는 모두 4월 이후로 연기됐다.

 

중국 여자 대표팀은 B조 일정이 끝난 이후에도 본국으로 돌아가지 않고 호주에서 PO 대비 훈련을 이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아직 B조 순위가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AFC 차원에서 특별한 언급은 없는 상태지만, 우리 대표팀은 모든 상대와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올림픽,#여자축구,#베트남,#중국,#신종코로나,#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