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연예

안소미 7살 때 해수욕장서 폭죽팔았다..울며 가정사 고백

부모가 이혼하면 자식들은 거리에 버려진 거나 다름 없다. 힘들어도 많이 참으면서, 우리 이혼하지 말자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0:41]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안소미 7살 때 해수욕장서 폭죽팔았다..울며 가정사 고백

그 힘든 와중에서도 "이길거야" 한 마디로 자신을 달래며...

KBS '인간극장'에 출연 눈물 펑펑 쏟으며 주먹 불끈  

 

▲  힘들고 슬플 때마다 "이길거야!"를 외치며 극복했던 안소미   © 운영자


[yeowonnews.com=윤영미기자]부부가 이혼을 하면, 자칫 그 자녀는 불행한 소년소녀시절을 보내야 한다. 연예인 안소미가 그 대표적인 케이스. 개그우먼으로, 청중을 웃겨야 직업적으로 성공하는 안소미의 소녀시절은, 눈물 빼면 얘기가 안되는 흑역사이기도...이혼한 가정의 아이들은 그렇게 쉽게 흑역사를 겪는다. 

 

안소미는 "어렸을 때부터 대천 해수욕장에서 폭죽을 팔았다고 털어놓았다. 컨테이너에 살며 민박집을 했다. 아이들이 '너 엄마 없다며?', '너 컨테이너에서 살아?' 하고 놀리기 시작했다. 

 

"그때는 너무 창피했다. 제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라며, 어린 나이에 감당하기 힘들었던 소녀시절을 털어놓아,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히게 했다. 

 

안소미는 지난 11일 밤 방송된 KBS1 시사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 출열했다. 프로제목은 '이겨라 안소미’...이날 방송에서 안소미는 부모님이 자신이 태어난 지 한 달 만에 헤어지면서 할머니, 아버지와 함께 살아야했던 어린시절을 고백했다. 7살 때부터 장사를 시작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나는 그 방송 보며 펑펑 울었다."는  A씨(51.미용사)는 "나는 그나마 지금은 자리 잡았고 밥술이나 먹고 산다, 아이들도 커서 예쁜 짓만 한다. 부모가 이혼해서 어린 시절을 눈물로 보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자식들을 생각하면,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것이 이혼이다" 힘주어 말하고 있었다. 

 

▲   방송 도중에도 연신 흐르는 눈물을 닦아야 했던, 눈물많은 개그우먼 안소미....  © 운영자

 

안소미는 “어렸을 때부터 대천 해수욕장에 나가 폭죽을 팔았다. 컨테이너에 살며 민박집을 했다. 아이들이 이런 나를제 놀렸다.‘너 엄마 없다며? 너 컨테이너에서 살아?’ 그런데 그때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너무 창피하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어렸을 때부터 그런 일들을 당하면서 사니까 세질 수밖에 없더라. 그냥 나한테 피해를 주는 사람들을 미워하기도 했다"며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고 이데일리는 전한다.

 

이날 방송에서 그는 남편이 꾸며준 생일상을 보며 오열하기도 했다.

 

▲   남편과 제작진이 보내준 선물을 받고, 참았던 눈물이...  © 운영자

 

안소미의 남편 김우혁씨와 안소미의 매니저는 그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선물을 샀고 안소미는 꽃다발을 비롯한 여러 깜짝 선물을 받자 감동의 눈물을 터뜨렸다.

 

안소미는 “이길거야!”라고 외치며 제작진에게 “이런 모습은 아무한테도 안 보여주고 싶다. 남편한테도 안 보여주고 싶고. 이길 거다”라고 말했다.

 

TV조선 '미스트롯', MBN '트로트퀸'에도 출연한 안소미는 '이미 가수'

 

남편 김우혁 씨는 “칭찬 받거나 우는 모습 보이는 걸 되게 부끄러워 한다. 성격이 그런 것 같다. 밝고 유쾌한 모습만 보여주려는 게 몸에 배어있어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안소미는 이에 “방송에 나오는 분들이 이야기 하면서 우는 경우가 있지 않느냐. 나는 공감을 못하겠더라. 근데 막상 내가 당해보고 선물을 받아보니 이 정도로 나를 놀라게 한 적은 처음이다. 내가 눈치가 너무 빨라서 남편이 프러포즈도 못했는데. 진정성이 느껴졌다”며 남편과 매니저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가수’라는 호칭에는 부끄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소미는 이미 가수로 CD를 발매한 적도 있고 TV조선 예능 ‘미스트롯’, MBN ‘트로트퀸’에도 출연했다.

 

그럼에도 안소미는 “아직은 제가 ‘안녕하세요. 가수 안소미입니다’라고 할 만한 그릇이 안 된다는 것을 스스로 안다. 너무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   이미  안소미는 가수다. TV 조선  '미스트롯'에도 출전했던....그런데도 겸손한 안소미는...© 운영자


한편 그는 ‘인간극장’ 출연 소감을 SNS로 드러냈다.SNS를 본 팬들은 안소미의 깔끔한 글솜씨에 놀라기도.

 

안소미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로아 아빠 아주 잠에 취해.. 정신 못 차리길래.. 스파이를 보냈지요!! 가라!! 로댕 몬!!지금이야!!! 오구오구. 어쩜 잘 찍었다. 오늘 DM(다이렉트 메시지) 주신 이모들 삼촌들 너무 고맙습니다..아휴”라고 글을 작성했다.

 

이어 “이제 다시 집으로 집으로 로댕이 엄마로. 저는 제자리에서 조용히 열심히 살아볼게요!! 모두 #코로나 조심하시구요. 울 대지 오빠 로아 아빠 시어머님 고맙습니다!! 랜선 이모삼촌들은 물론이구요 !!! 저에게 아주 큰 힘이 돼주셔서 고맙습니다 행복하세요”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 부끄러워. 내 사람들 고맙습니다. 이길 거야. 인간극장 제작진 작가님 감독님 저 괜찮아요. 고맙습니다”라며 거듭 감사했다. 

 

한편 안소미는 남편 김우혁 씨와 딸 김로아 양과 함께 ‘인간극장’에 이번 주 금요일인 14일 방송분까지 출연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소미,#인간극장,#폭죽팔이,#이길거야,#미스트롯,#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