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아카데미를 휩쓴 '기생충'의 학력위조.. "조국 사태와 관련 있다?"

조국, 국제적 인물로 떠올랐다. 기소된 피의자 주제에 국제영화제 관련해서 떴으니 이게 어디야?!

김미혜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7:3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로이터 "영화 기생충의 학위 위조 장면, '조국 사태' 연상시켜"

 

[yeowonnews.com=김미혜기자] 로이터통신이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사회의 불평등을 다루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조국 사태'를 연상시킨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10일 '한국의 뿌리 깊은 사회적 분열을 반영한 영화 기생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영화에서 한 인물이 학위를 위조하는 장면은 최근 한국에서 발생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스캔들'을 연상시킨다"며 "그는 가족 투자와 자녀 대학 입시와 관련된 문서를 위조해 지난해 12월 기소당했지만, 범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부끄럽기 짝이없다. 부러울 것 없이 다 가진자의 위조, 위선, 부정, ...많은 사람들이 영화 기생충에 열광하는 이유는 딱 한가지. 사회의 양극화를 적나라하게 리얼하게 풀어냈다는 것. 그것도 코믹하게 풀어냈다는것. 몰라서도 아니고 다 알고 있는 사실을 정면에서 바라 보았다는 것이다. 조국 보고 있나? 외신들의 부끄런 기사들을?." 네티즌 아이디bvc***는 알수 없는 글을.

 

▲ 위조한 대학 재직증명서를 들고 과외 일자리를 잡은 영화 ‘기생충’ 인물 기우.     © 운영자

 

조선닷컴에 따르면 영화 '기생충'에서 기택(송강호)의 아들 기우(최우식 분)는 부잣집 과외를 맡기 위해 대학 재직증명서를 위조한다. 로이터는 이 장면을 언급하면서 "영화 기생충의 성취는 훌륭하지만, 아들의 위조 기술과 구직 계획에 감탄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는 건 씁쓸했다"고 한 관람객의 평가도 전했다.

 

로이터는 "조국 스캔들은 한국 사회에 큰 충격을 줬다"며 특히 "부패 척결을 강조하며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을 지지한 청년들에게 특히 실망을 안겨줬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로이터는 "한국 청년들은 입시 과정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데, 일자리를 구하는 과정에서 경쟁도 심화되고 있다"며 "청년들이 보는 한국 사회 시스템은 구조적 불평등으로 오염돼 있고, 엘리트 계층의 이익에 치우쳐져 있다"는 분석도 덧붙였다.

 

이 기사는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에도 실렸다. 영화 '기생충'은 10일 열린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영화기생충#조국사태#학력위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