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강용석은 왜 도도맘 부추겨 허위고소? 본인도 결국 고소 당해..

강용석 그럴 수 있다. 변호사도 인간이고 강용석도 인간이다. 인간이 못할 짓은 이 세상에 없다.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8:3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강용석, '도도맘 허위고소'논란, 본인도 고소당했다

 강 변호사가 합의금을 받기 위한 목적으로

김씨에게 무고를 종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는데...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유명 블로거인 '도도맘' 김미나씨에게 허위 고소를 부추겼다는 의혹을 받는 강용석 변호사가 11일 검찰에 고발됐다. 강 변호사는 "조작된 것"이라며 정면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용석, 변호사라는 작자가 이런 진상이 없다. 도도맘과의 불륜으로 찌그러졌으면 그냥 아이들을 위해서 조용히 살것이지 이런 저런 잇슈로 뜨고 싶어서 안달난 모습이 애처롭다. 내가 강용석 부인이라면 이혼도 열두번 했을텐데.. 아무튼 이런 화제 몰이로 다시 핫이슈가 될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강용석의 계산법이 애처롭다"  청담동에 거주하는 주부 나모씨의 일격.

 

김상균 변호사와 김호인 변호사는 이날 오전 "강 변호사의 무고 혐의를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 강용석 변호사(왼쪽)와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씨 [연합뉴스TV 제공]     © 운영자

 

이들은 "강 변호사는 2015년 김미나씨를 부추겨 모 증권사 본부장 A씨를 강간치상죄로 고소하게 했다"며 "김씨가 주저하는 상황에서도 강 변호사는 적극적으로 김씨에게 무고를 교사했다"고 주장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앞서 디스패치는 강 변호사와 김씨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강 변호사가 합의금을 받기 위한 목적으로 김씨에게 무고를 종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메신저 대화 내용을 보면 김씨가 2015년 3월께 있었던 A 본부장과의 술자리에서 폭행을 당했지만, 강제 추행이나 강간은 없었다고 수차례 강조한 것으로 나온다.

 

하지만 강 변호사는 "강간했건 아니건 상관없다"며 김 씨를 적극적으로 설득한 정황이 대화 내용에 담겨 있다. 실제로 김씨는 그해 12월 A씨를 특수폭행 및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다.

 

김상균 변호사는 "강 변호사의 행동이 변호사라는 직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해 고발에 나섰다"며 "수사기관이 강 변호사의 메시지를 확보해 진실을 가려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강 변호사는 "디스패치가 보도한 기사 속 문자들은 원본이 아니라 조작된 것"이라며 "해당 매체에서 적당히 편집한 것에 불과한데 김 변호사 등이 기사 내용만 갖고 고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 등을 무고 혐의로 맞고소할 것"이라며 "디스패치와 최초에 보도한 언론사는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용석#맞고소#도도맘#허위사실#변호사협#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