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여성 3명 중 1명 경력단절 경험 '육아휴직 후 복귀' 고작 43%…

출산과 육아가 경력단절의 원인이라고 한다...여성의 임신출산 육아는 정부가 100% 책임져라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2:0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경력단절 여성 비율·기간 감소…재취업까지 7.8년"

여가부 '경단녀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경단 전후 월급 27만원 줄어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최근 3년간 경력단절을 경험한 여성 비율과, 이들의 경력단절 기간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여성가족부가 전국 만 25∼54세 기·미혼 여성 6천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경력단절여성 등의 경제활동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력단절 여성 비율은 조사대상자의 35.0%였다. 2016년 같은 조사 때(40.6%)보다 5.6%포인트 감소했다.

 

경력단절을 처음 경험한 나이는 평균 28.4세였다. 경력단절 이후 다시 일자리를 얻기까지 걸린 기간은 7.8년으로 2016년 조사 때(8.4년)보다 0.6년 줄어들었다.

 

"결혼과 출산은 여성 혼자서 하는게 아닌데 감당해야 하는 무게는 고스란히 여성의 몫으로 남는다. 출산하고 아이 맡길곳이 없는 친구들은 하나같이 모두 다 일을 놓는다. 우울증에 시달리는 친구도 있고 그러다 보니 능력 좀 있는 애들은 결혼도 출산도 하지 않으려고 한다" 영등포구 여의도에 거주하는 직장인 전모씨는 본인도 결혼 생각이 아예없다고 말했다.

 

▲  여가부제공   © 운영자

 

경력 단절을 경험한 시점은 첫 출산 이전이 56.9%, 출산 첫해가 23.2%였다. 출산 전후 휴가와 육아휴직 사용 여성 비율은 지난 조사 때보다 늘어났다.

 

경력단절 여성 중 출산 전후 휴가를 쓴 비율은 37.5%, 육아휴직은 35.7%였다. 이는 2016년 조사 때보다 각각 14.4%, 20.4%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하지만 육아휴직 사용 후 다니던 직장으로 복귀한 경우는 43.2%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경력단절 후 구한 첫 일자리 월평균 임금은 191.5만원이었다. 경력단절 이전 직장의 월평균 임금(218.5만원)보다 27.0만원 적었다. 이런 경력단절 전후 임금격차 비율은 87.6% 수준으로 2016년 조사 때(87.1%)보다 감소했다.


현재 취업자 중 경력단절을 경험한 여성의 월 평균임금은 206만1천원으로 그렇지 않은 여성(241만7천원)의 85.3% 수준이었다. 경력단절 이후 재취업한 일자리가 근로 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근로자인 경우는 55.0%로 2016년(44.7%)보다 10.3% 늘었다.

 

경력단절 위기에 처했지만 이를 극복한 여성들의 위기극복 요인으로는 '지금 힘들어도 미래발전이 있는 일이어서'(38.4%), '가족구성원의 양육지원'(25.8%),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 시설을 이용할 수 있어서'(15.9%) 순이었다.

 

경력단절 여성이 재취업을 준비하며 어려웠던 일로는 '자녀 양육으로 인한 구직활동시간 확보 부족'(22.8%)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비취업여성이 정부에 바라는 정책으로 '일-생활 균형이 가능한 기업 문화 조성 지원'(36.0%),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34.2%), '정부 지원 일자리 확대'(25.9%) 순이었다.

 

일하는 여성이 경력 유지를 위해 정부에 바란 정책으로는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 확충'(33.6%), '유연근무제 도입과 확대'(32.1%), '지속적 능력개발을 위한 경력개발 프로그램 지원'(26.5%)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작년 7월 15일∼8월 23일 가구방문, 개인 면접조사로 실시됐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단녀#경력단절#출산#결혼#임신#복귀#여가부#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