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전해지자 삼성 “불법 투약 사실 없다”

삼성이, 사회적으로 비난받는 일 없이, 계속 발전하기를 모두가 원하고 있다. 삼성은 이를 알고 있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22:0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재용 ‘프로포폴 의혹’ 전해지자 삼성 “불법 투약 사실 없다”

국민권익위 공익신고자 단독인터뷰…삼성 “악의적 허위보도” 

사건 담당 서울중앙지검, 기자들에게 “확인해 줄 내용 없어”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뉴스타파가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적으로 맞았다는 공익신고가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며 공익신고자 단독 인터뷰를 내보냈다. 프로포폴은 중독성 강한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치료 목적 외에 사용할 수 없다. 삼성은 “악의적인 허위보도”라고 주장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삼성이지만 그래도 삼성이 없는 대한민국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 아녜요?, 이재용처럼 맘 고생 많이 할거면 재벌로 사는 것도 별거 아니란 생각이 들어요. 난 차라리 자연인처럼 부족해도 맘 편한 삶이 더 행복할거 같은데 이부진도 아류의 의혹에 휩쓸렸었는데 이재용마저.... 많이 가진만큼 머리가 아픈게 맞나 봐요"라며 청담동에서 자영업을 하는 진모씨는 "그런 면에서 난 행복한 사람이네요"라고 말했다.

 

뉴스타파는 “이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곳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A성형외과다. 지난달 10일 권익위에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신고한 사람은 이 병원에서 근무한 간호조무사 신 모 씨의 남자친구였던 김 모 씨”라고 보도했다.

 

김씨는 뉴스타파와 인터뷰에서 “여자친구를 5년 넘게 병원에 출퇴근시켜 주면서 자연스럽게 병원에서 ‘이부’라고 불리는 사람의 존재를 알게 됐다”면서 “‘이부’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며, 이 부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되기 전부터 성형외과를 드나들며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성형외과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직접 목격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고 미디어 오늘이 전했다.

 

▲ 13일 뉴스타파 보도화면 갈무리.     © 운영자

 

김씨는 “이재용 부회장을 병원에서 한 번 봤다. 2018년쯤이다. 밤 12시에서 1시경이었다. 여자친구인 신씨를 퇴근시키려고 병원 주차장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병원으로 올라오라’고 했다. 올라갔더니 3층에 방이 3개가 있었다.

 

그중 오른쪽 맨 끝방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봤다. 여자친구는 안에 있었고, 이재용 부회장이 그 옆에 누워 있었다. ‘띠띠띠’ 소리 나는 기계를 틀어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검찰 수사 등을 대비해, 여자친구를 지킬 생각으로 신 씨의 휴대폰에 저장된 (이재용 부회장과 여자친구의) 대화 메시지를 내 휴대폰에 촬영해 뒀다”고 했다.

 

 간호조무사 신 씨가 이 부회장으로 불린 사람과 주고받은 SNS메시지 내용과 시기를 분석했다. 뉴스타파는 “2017년 1월 19일의 오전 8시 18분 ‘이부’가 먼저 신 씨에게 ‘살아 나왔다’고 문자를 보냈다.

 

확인 결과 이날은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의 수사를 받던 이재용 부회장의 법원 구속 영장이 기각된 날이었다. 영장실질심사를 기다리던 이재용 부회장은 오전 6시 15분경, 서울구치소를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오자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은 “불법 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며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이날 오전 해명자료에서 “뉴스타파의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다.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 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삼성은 이어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다른 언론사들의 추가 보도를 경계했다.

 

한편 뉴스타파는 “지난달 13일 대검찰청이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이재용 부회장 프로포폴 의혹 관련 공익신고 자료를 이첩받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사건을 넘겼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서울중앙지검은 13일 오전 기자들에게 “뉴스타파 보도에 대해서는 규정상 확인해 드리거나 공보할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뉴스타파는 후속 보도를 내보낼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향정신성의약품)을 불법 투약했다는 의혹에 삼성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불법 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김호삼)는 최근 대검찰청으로부터 관련 사건을 넘겨받아 기록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언론 매체는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적으로 맞았다는 공익신고가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부회장이 지난 2017년 서울 강남의 모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으며 해당 병원 직원의 지인이 관련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후 권익위는 지난 1월 이 부회장 관련 사건을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했으며 대검은 서울중앙지검에 사건을 내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이날 공식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앞으로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은 있지만 합법적인 치료인 점을 강조했다. 삼성 측은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해당 매체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수사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 주시길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성#이재용#프로포폴#뉴스타파#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