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시장경제

'코로나'가 롯데호텔을 쳤다, 임원 급여 10% 삭감·무급휴가도

왜 정부는 특단의 대책을 미적미적 내놓지 않는가? 중국이 와서 도와주기를 바란다는 건가?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2/22 [00:49]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코로나'가 롯데호텔을 쳤다, 임원 급여 10% 삭감·무급휴가도

"메르스때보다 심각"…호텔업계 줄줄이 대책마련 나설듯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롯데호텔을 쳤다. 코로나 공격을 받은 롯데호텔은, 임원진들이 급여를 10% 반납하기로 결정하는 지경까지 됐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21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가 예상보다 크다"며 "고통분담 차원에서 임원진들이 우선 급여를 일부 반납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 롯데호텔서울 전경. © News1     © 운영자

 

롯데호텔은 또 다음 달부터 4월까지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7일 한도의 무급휴가(힐링휴가) 신청을 권고하기로 했다. 다만 무급휴가는 강제 사항은 아니라고 뉴스1은 전했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지난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에도 직원들에게 무급휴가를 권장한 바 있다"며 "지금 상황은 그때보다 더 심각해 무급휴가 참여율은 더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 사태가 처음으로 불거진 지난 23일부터 이달 17일까지 호텔 객실 예약 건수가 5만건에 달하는 등 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관광업계 전체가 코로나19 사태의 직접적 타격을 받고 있는만큼 이같은 '자구책'들은 업계 전체로 확장될 가능성이 있다. 구조조정 등 이보다 '더 강한 대책'이 나올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도 있다.

 

한 호텔업계 관계자는 "체감상은 물론 통계 수치상으로도 메르스때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다. 업계 전체가 위기를 겪을 수밖에 없는 만큼 유사한 대책들이 이어지지 않겠나"라며 "다만 어느 정도 강도일지는 확산 추이 등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롯데호텔#무급휴가#급여삭감#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