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사회 > 사건

대구 코로나 총괄 팀장은 '신천지 교인'에 확진자였다

이렇게 되면 비극인가? 아니면 코미디인가? 저질의 정부 치하에선 별 웃기는 일이 다 생긴다

이정운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5:2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대구 서구 코로나 총괄팀장도 확진…뒤늦게 신천지 교인 밝혀

 

 

[yeowonnews.com=이정운기자] 대구광역시 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을 총괄하고 있는 공무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권영진 대구 시장은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예방의학팀장이 23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는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에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보건소에 근무 중인 직원 50명이 자가격리 조치 됐다.

 

"고양이한테 생선가게를 맡긴 격이네요. 신천지교인들 참 이상해요. 이렇게 대책 없이 감염자가 늘어가는데 양심도 없대요? 왜 스스로 양지로 나와서 더 이상의 감염을 막지를 못하죠? 크리스챤으로서 이런 말 하기 좀 그렇지만 이단이라고 손가락질 받는데는 다 이유가 있다니깐요!"  수지에 거주하는 주부 백모씨는 하루하루가 답답하고 공포스럽다고 말했다.

 

▲ 권영진 대구시장이 21일 오전 대구시청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 운영자

 

동아닷컴에 따르면 이날 권 시장은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대구시의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전일 오전 9시 대비 155명이 증가해 총 457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교사(달성군 북동초등학교) 1명, 유치원(수성구 예나유치원 1명) 및 어린이집 교사와 종사자(남구 대명동 엘리트어린이집 1명, 남구 대명동 대명어린이집 1명) 등 3명도 확진환자로 판명되어 현재 격리 치료 중이며, 방역이 필요한 어린이집 3곳은 즉각 폐쇄조치하고 방역작업을 실시 중이다. 


이외에도 대구가톨릭대병원 의사 1명, 경북대병원 간호사 1명,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간호사 1명 등 의료인 5명이 추가 확진환자로 판명됐다.


권 시장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의료진의 감염이 증가되고 있다. 의료진 보호대책에 관해서 방역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구코로나#신천지교인#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