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연예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최종 기소유예 처분

설마 무전유죄, 유전무죄 판결은 아니겠지! 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왜 이런 소리가 나오는 거지?

윤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6:5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소속사 "깊이 반성"

네티즌들  "시대가 어느 땐데 아직도 유전무죄 무전유죄 판결이냐?

사법부야 정신차려라" 

 

[yeowonnews.com=윤정은기자] 지난해 음란물 유포 혐의로 조사받은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이 수사당국에서 최근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소속사가 밝혔다.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25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 4월 음란물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는 로이킴이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알렸다.

 

네티즌 아이디 wuro**** "역시 재벌가 자식은 기소유예인가.. 시대가 어느 땐데 아직도 유전무죄 무전유죄 판결이냐? 사법부야 정신차려라" 라고 쓴소리를 남겼다

 

▲ 가수 로이킴이 지난해 4월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속사는 로이킴이 조사 과정에서 2016년께 포털 사이트 블로그상의 이미지 1건을 핸드폰 스크린 캡처해 카카오톡 대화방에 공유한 것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이 행위가 의도와는 상관없이 음란물 유포죄가 성립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해 경솔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로이킴은 깊이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로이킴이 속해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은 (가수 정준영 등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했던) 문제의 대화방과는 다른 별도의 대화방이었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망하셨을 분들과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앞으로 겸허한 자세로, 모범적인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정은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로이킴#기소유예처분#카톡방#사진유포#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