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예

하트시그널3' 출연자 과거 논란, 제작진은 부인하지만...

방송이 안방만 장악하는 것은 아니다. 방송은 사회 전체를 장악한다. 출연자 선정에 신경써야...

윤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0/03/16 [10:4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하트시그널3' 출연자 과거 논란, 제작진은 부인하지만...

 

[yeowonnews.com =윤영미기자] 방송에 출연하는 연예인은 물론이고, 일반인 출연자들도,과거의 지인, 또는 과거를 캐는 사람들에 의해 SNS를 시끄럽게 달구기도 한다.

 

채널A 연애 예능 '하트시그널3' 일반인 출연자들이 과거 인격모독과 괴롭힘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온라인에서 제기되자 제작진은 "사실과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다.

 

▲   '하트시그널 3' 출연자 가운데 비방송인의 과거가 논의되기도. [사진은 기사내의 특정사실과 관계 없음] © 운영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논란이 불거진지 나흘 만인 16일 "학교 관계자와 해당 루머에 피해자인 것으로 등장하는 당사자 등을 통해 논란이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다"며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또 다른 출연자의 경우에는 본인은 물론이고 함께 학교를 다녔던 다수의 동창들을 통해 사실과 다르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며 "문제가 된 원문의 게시자는 찾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현재 직장과 학교 등 일상에 복귀해 생활하고 있는 일반인 출연자들이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을 수 있다"며 "출연자와 관련된 내용은 균형감 있게 봐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하트시그널3' 출연자 A씨의 대학 후배라는 누리꾼 글이 올라왔다. 이 누리꾼은 출연자 A씨가 학교에서 막말과 인격모독 등을 일삼아 자퇴한 사람까지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출연자 B씨도 초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온라인에서 제기되기도 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eowonnews.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하트시그널3,#출연자,#일반인,#과거,#여원뉴스 관련기사목록
광고